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날씨] 태풍 '다나스' 세력 크게 약화...전남서 소멸
Posted : 2019-07-20 05:08

동영상시청 도움말

■ 진행 : 이세나 앵커
■ 출연 : 반기성 케이웨더 예보센터장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이번에는 케이웨더 반기성 예보센터장과 함께 또 앞으로의 전망 알아보겠습니다. 센터장님 안녕하십니까? 태풍 다나스의 현재 위치부터 알려주시죠.

[반기성]
현재 위성 분석을 보면 제주 서쪽 해상까지 북상한 것으로 보이고 있어요. 현재 제주 서쪽에서 100km 해상까지 진출하고 있는데 현재 시간당 16km의 속도로 북진 중에 있습니다.

[앵커]
태풍 정보가 조금 전에 수정됐다고 하는데 지금 진로가 좀 바뀐 건가요?

[반기성]
아닙니다. 진로 자체는 크게 바뀌지는 않고요. 즉 앞으로 예측이죠. 그러니까 실제로 오늘 자정 넘어서까지는 기상청이 일단 목포 쪽으로 상륙을 해서 동해안쪽, 그러니까 밀양을 거쳐서 포항 북쪽으로 해서 동해상으로 빠져나가는 것으로 예측을 하고 있었는데. 이게 오늘 일단 목포 쪽으로 상륙을 해서 오후에 열대성 저기압으로 소멸하는 것으로. 그러니까 호남, 전남 내륙으로 들어오면서 소멸하는 것으로 바꿨습니다.

그러니까 지금 현재 예상하는 진로를 보면 그대로 목포를 향해서 올라오다가 정오 전후가 될 것 같습니다, 지금 보면. 정오 전후에 목포에 상륙을 하고요. 그다음에 한 3시간 후 정도 거기서부터 약간 동북동진하다가 전남 내륙 정도에서 열대성 저기압으로 약화되는 것으로 그렇게 지금 예상을 바꾼 것이죠.

[앵커]
그러니까 정오 정도에 목포에 상륙한 뒤 오후쯤에 일찍 소멸할 것이다? 그런데 예상보다 이렇게 일찍 소멸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반기성]
일단 현재 태풍이 올라오고 있는 해수 온도가 한여름과 달라서 높지 않아요. 그러니까 해수 온도가 낮다 보니까 강하게 발달할 조건이 없고요. 두 번째, 이게 북상을 하다 보면 북쪽에 있는 한기하고 부딪히거든요. 북쪽에 있는 한기와 부딪히다 보니까 그렇게 점점점 약해지는 데다가 원래 세력 자체는 현재 약합니다. 중심 기압이 99에 중심 최대 풍속이 20m 정도밖에 안 되거든요.

그러니까 아주 약한 소형급 태풍이니까 해수 온도도 낮은 데다가 좀 더 올라오면서 한기하고 부딪히고 거기다가 육지에 또 상륙하면 더 약해지지 않습니까? 그러니까 이 3개가 결합되면서 오늘 오후에 내륙에서 그대로 그냥 열대성 저기압으로 약화되는 것으로 그렇게 예상하는 것 같습니다.

[앵커]
일찍 소멸한다고 하니까 다행이다라고 볼 수도 있을 것 같은데요. 그러니까 우려했던 것보다는 상황이 더 악화하지는 않을 것이다, 이렇게 봐도 되겠습니까?

[반기성]
그렇죠. 아무래도 어제보다는 세력도 더 약화되는 것으로 보고 있거든요. 어제 같은 경우는 밤 늦게까지도 계속 실제로 목포 쪽으로 상륙을 하더라도 동쪽으로 이동해 나가면서 약간씩 약해지다 보니까 동해상으로 나가서 열대성 저기압으로 약화되는 걸 예상했거든요. 그렇게 되면 남해안 쪽, 지리산 쪽은 굉장히 비가 많이 내립니다, 그런 경우에는. 그런데 그거보다는 약간 약해질 가능성이 높고요.

일단 저렇게 태풍이 현재 위성사진에서 보면 태풍 세력 자체가 굉장히 약화되어 있어요. 중심도 잘 보이지 않는다 하더라도 일단 저게 전남 내륙으로 상륙한다면 기류가 있거든요. 기류가 있어서 일단 호남을 중심으로 해서 남해안 쪽으로 비는 상당히 많이 내리지 않겠느냐, 그렇게 예상을 합니다.

[앵커]
남해안 지역을 중심으로 비가 많이 올 것이다.

[반기성]
지리산 인근 지역.

[앵커]
그러면 앞으로 남해안 말씀해 주셨는데 언제 어느 지역에서 특히 조심을 해야겠다 말씀을 해 주신다면요?

[반기성]
일단 지금 정오 전후 해서 목포에 상륙한다면 그 전이죠. 11시부터 오후 3시 사이. 이때가 주로 남해안 지역하고 지리산 인근 쪽에 가장 많은 비가 내릴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지금 중부지방에서는 어떤 대비를 안 해도 될까요? 어떻게 예상하십니까?

[반기성]
현재 기상청 예상 진로대로 올라온다면 그러니까 지금 상륙을 해서 전남 내륙에서 열대성 저기압으로 소멸된다면입니다. 그렇게 된다면 중부지방은 거의 비도 많지 않고요, 저렇게 되면 바람도 그렇게 강하지 않습니다. 그래서 중부지방 쪽으로는 그렇게 큰 피해가 예상되고 있지는 않습니다.

[앵커]
앞으로 진로가 또 바뀔 가능성도 혹시 있을까요?

[반기성]
물론 진로야 바뀔 가능성은 있다고 봅니다. 현재 아직까지도 가장 최근 미국이나 일본 같은 경우는 그대로 계속 북상하는 걸로 예상하고 있거든요. 그러나 예상하더라도 북상하더라도 세력 자체가 많이 북쪽으로 올라온다면 더 약화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그래서 현재로서는 글쎄요, 진로가 그렇게 크게 바뀔 것 같아 보이지는 않습니다.

[앵커]
그나마 예상했던 것보다는 상황이 더 악화하지는 않을 것이다라는 말씀해 주셨는데요. 그나마 다행입니다. 지금까지 케이웨어 반기성 예보센터장과 함께 태풍 현재 상황 알아봤습니다. 고맙습니다.

[반기성]
감사합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