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22,783명| 완치 19,771명| 사망 377명| 검사 누적 2,206,365명
상층 한기에 늦춰진 장마...폭우 가능성↑
Posted : 2019-06-22 22:22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다음 주 시작되는 '지각 장마'를 앞두고 국지적으로 강한 비가 자주 내리고 있습니다.

올여름 장마도 한반도 주변에 자리 잡은 상층 한기 탓에 집중호우를 동반할 가능성이 커 철저한 대비가 필요합니다.

정혜윤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장마가 시작되지 않았지만 마치 장마철처럼 비가 자주 내리고 있습니다.

북쪽에서 밀려온 상층 찬 공기가 대기 불안정을 유발한 것이 원인입니다.

국지적으로 강한 비구름이 발달해 지속시간은 짧지만, 천둥·번개를 동반한 기습 폭우를 쏟아붓고 있습니다.

올해 6월 10일, 세종시 전의면에 한 시간 동안 47mm의 집중호우가 기록됐습니다.

경남 거제에 45.5mm, 강원도 영월 44.4mm 부산 영도구 37.5mm, 서울 은평구에도 20mm의 장대비가 쏟아졌습니다.

그런데 올여름 장마 기간, 이런 국지성 호우가 더 강해지고 더 잦아질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다음 주, 장마전선이 본격 북상하면 상층 한기와 부딪히며 강력한 폭우 구름이 발달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입니다.

[반기성 / 케이웨더 예보센터장 : 늦게 시작되지만, 국지성 호우 가능성은 더 높아진 것이 올해 장마의 특징입니다. 특히 북태평양 고기압 세력이 강하지 않아 장마 초반에는 남부에, 후반에는 중부에 강한 비가 집중될 가능성이 큽니다.]

시간당 20~30mm의 비가 2∼3시간 지속하면 축대 붕괴와 산사태 위험이 커지고 하수구가 넘치기 시작합니다.

시간당 50mm 안팎의 물 폭탄이 쏟아지면 시설물 피해는 물론 저지대 침수와 하천 범람의 가능성이 커집니다.

집중 호우가 예보되면 침수 위험이 있는 하천 변과 해안 도로, 계곡 주변을 피하고, 산간 등산객은 경사가 심한 비탈면 가까이 가지 않고, 안전한 곳으로 신속히 대피해야 합니다.

농촌과 해안가에서는 시설물을 점검하고 농기계와 가축, 어망, 어구 등을 고지대 안전한 곳으로 옮겨 침수에 대비해야 합니다.

올여름 장마는 다음 주 26일~27일, 제주도와 남해안부터 시작될 것으로 보입니다.

YTN 정혜윤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