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민, 싹쓸이 역전 3루타' LG, 4연승으로 3위 도약

'박해민, 싹쓸이 역전 3루타' LG, 4연승으로 3위 도약

2024.05.27. 오전 09:22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지난주까지 주춤했던 프로야구 LG가 4연승을 달리며 선두 싸움에 다시 뛰어들었습니다.

박해민이 역전 싹쓸이 3루타로 팀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이경재 기자입니다.

[기자]
3회까지는 켈리와 카스타노의 팽팽한 투수전.

0의 균형을 깬 건 4회 초, NC였습니다.

안타 4개와 희생타를 묶어 석 점을 먼저 달아났습니다.

LG는 4회 말, 곧바로 반격에 나섰습니다.

노아웃 1, 2루에서 카스타노의 1루 악송구를 틈타 2루에 있던 홍창기가 홈까지 파고들었습니다.

오스틴의 희생타로 한 점 차로 추격한 LG는 5회 승부를 뒤집었습니다.

원아웃 만루에서 박해민이 좌중간 3루타로 주자 세 명을 모두 불러들였습니다.

오스틴의 2루타로 6대 3,

마운드에선 7회부터 김진성과 박명근, 유영찬이 1이닝씩 이어 던지며 승리를 지켜냈습니다.

NC전 싹쓸이 승리를 포함해 4연승을 달리며 3위로 한 계단 더 올라섰습니다.

[박해민 / LG 외야수 : 궂은 날씨 속에서 열심히 팬분들이 응원해준 덕분에 승리할 수 있었던 것 같고요. 연승으로 일주일을 마무리할 수 있어서 좋은 것 같습니다.]

선두 KIA는 35일 만에 등판한 두산 알칸타라를 상대로 1회 나성범과 최형우가 연속 타자 홈런, 2회 박찬호가 시즌 첫 홈런을 날리며 5대 2로 승리하고 위닝시리즈를 가져갔습니다.

롯데는 4타수 4안타에 5타점을 쓸어담은 레이예스의 활약을 앞세워 삼성을 9대 1로 꺾고 역시 위닝시리즈를 기록했습니다.

문학과 수원 경기는 비로 취소됐습니다.

YTN 이경재입니다.


영상편집 : 고창영


YTN 이경재 (lkja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