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셔틀콕 반란' 최강 중국 제압...29년 만에 金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여자 배드민턴 대표팀이 '세계 최강' 중국에 단 한 세트도 내주지 않고 예상 밖 완승을 거뒀습니다.

무려 29년 만에 나온 아시안게임 단체전 금메달입니다.

이형원 기자입니다.

[기자]
단식 첫 주자로 나선 세계 1위 안세영은 초반부터 3위 천위페이를 압도했습니다.

탄탄한 수비를 내세워 상대를 가볍게 제쳤습니다.

[중계방송 해설진 : 안세영 선수가 2대 0으로 중국 최강 천위페이를 누릅니다. 내가 세계랭킹 1위라고….]

대표팀은 두 번째 경기에서도 기세를 이어갔습니다.

이소희와 백하나가 호흡을 맞춘 복식에서 세계 1위인 중국 조를 2대 0으로 완파했습니다.

세 번째 단식 주자로 나선 18위 김가은은 5위 허빙자오를 상대로 깜짝 반전을 이끌었습니다.

아슬아슬하게 1세트를 따낸 데 이어, 2세트에서는 역전을 허용하고도 침착하게 경기를 풀어내 2대 0 마침표를 찍었습니다.

6연패를 노렸던 최강 중국에 단 한 세트도 내주지 않은 3대 0 완승으로 아시아 정상에 우뚝 섰습니다.

1994년 히로시마 대회 이후 아시안게임 여자 단체전 첫 금메달이자, 역대 두 번째입니다.

[안세영 / 배드민턴 여자 단체전 금메달 : 그랜드슬램으로 가는 그런 목표 중에 하나를 또 이룬 것 같아서 마음이 더 든든하게 채워지고 가는 것 같습니다.]

자카르타 대회 노메달을 딛고 단체전 금메달로 기분 좋게 출발한 배드민턴은, 안세영 등이 나서는 개인전에서도 메달 사냥을 이어갑니다.

YTN 이형원입니다.

촬영기자:김정원 최광현 진형욱
영상편집:김혜정


YTN 이형원 (lhw9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