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토르 안, 올림픽 메달 연금 수령 논란 반박 "모두 기부했다"

빅토르 안, 올림픽 메달 연금 수령 논란 반박 "모두 기부했다"

2023.02.07. 오후 12:52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쇼트트랙 레전드 안현수, 빅토르 안이 최근 성남시청 코치 지원 과정에서 논란이 된 연금 수령 과정에 대해 해명했습니다.

빅토르 안은 러시아로 귀화한 2011년, 처음에는 이중 국적이 가능한 줄 알았지만 특별 사례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걸 안 뒤 고민 끝에 귀화 결정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2011년 7월에 모든 것을 결정하고 진행했지만, 국내에는 7월에 연금을 먼저 받고 8월에 귀화를 결정한 것처럼 잘못 알려졌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일시불로 받은 올림픽 메달 연금은 심장 수술이 필요한 아이와 재활과 치료가 필요한 후배 선수에게 모두 기부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빅토르 안은 귀화 후 언론에 서는 것이 조심스러웠다면서 귀화를 선택해 받아야 하는 비판은 겸허히 수용하고, 오해가 쌓이지 않도록 최대한 목소리를 내겠다고 밝혔습니다.



YTN 이지은 (je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