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년 만의 16강' 대표팀 귀국...손흥민 "더욱 발전 노력"

'12년 만의 16강' 대표팀 귀국...손흥민 "더욱 발전 노력"

2022.12.07. 오후 6:13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12년 만의 월드컵 16강' 진출에 성공한 축구대표팀이 오늘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금의환향했습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주장 손흥민 등 23명의 대표선수가 두 항공편으로 나눠서 비슷한 시간에 도착했습니다.

벤투호는 손흥민의 안와 골절과 황희찬의 햄스트링 부상 속에서도 투혼을 펼쳐 우루과이를 제치고 16강 목표를 달성했습니다.

주장 손흥민은 "한국 축구가 끝이 아니고 더욱 발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태극전사들은 환영 일정을 소화한 뒤 내년 3월 20일 다시 소집돼 새로운 감독과 새로운 도전을 시작합니다.


YTN 서봉국 (bksu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