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대표팀 트레이너, 폭로 예고...2701호에서 무슨 일이? [이슈묍]

실시간 주요뉴스

대표팀 트레이너, 폭로 예고...2701호에서 무슨 일이? [이슈묍]
카타르 월드컵에서 한국 국가대표팀 선수들의 건강 관리를 맡았던 트레이너가 자신의 SNS에 의미심장한 글을 남겼다. 손흥민을 비롯한 선수들도 '좋아요'를 누르며 공감했는데, 팬들은 축구협회를 비판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지난 6일 안덕수 트레이너는 포르투갈전을 앞두고 선수들과 호텔 객실에서 결의를 다진 후 함께 찍은 사진을 올렸다. 그리고 이런 말들을 썼다.

<"2701호에선 많은 일이 있었고, 2701호가 왜 생겼는지 기자님들 연락주시면 상상을 초월할 상식 밖의 일들을 자세히 알수 있을 것", "부디 반성하고 개선해야 한국축구의 미래가 있을 것", "바꾸시라. 그리고 제 식구 챙기기 하지 마시라">

2701호는 월드컵 기간 선수들의 몸관리가 이뤄진 장소다. 축구협회가 아닌, 손흥민 선수의 아버지가 마련해준 곳으로 알려졌다. 안 씨 역시 축구협회가 고용한 트레이너가 아니라 손흥민 선수의 요청으로 대표팀에 합류한 개인 트레이너다.

안 씨는 앞서 지난달 29일에도 "월드컵 기간부조리와 말도 안 되는 일들을 겪었다, 할 말이 많다"는 글을 올렸다. 지난 2일에는 월드컵이 끝나고 2701호에서 어떤 일이 있었는지 밝히겠다고 예고하며 "2701호는 대한축구협회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쓰기도 했다.

안 씨의 글을 종합하면 선수 지원 과정에서 축구협회와 마찰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앞으로 폭로가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

※ '이슈묍'은 이슈(Issue)와 뫼비우스(Moebius)를 조합한 말로, YTN의 뉴스 큐레이션(선별·재구성) 콘텐츠를 지칭하는 브랜드입니다.
'이슈묍'은 전용 앱을 통해서도 만나실 수 있습니다.

YTN 서미량 (tjalfid@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