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한국, 카타르서 큰 성과...손흥민, 월드컵 한 번 더"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세계 언론들은 16강전에서 보여준 피파 랭킹 1위 브라질의 막강 화력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하지만 한국 축구가 카타르 월드컵에서 거둔 성과에 대해서도 칭찬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보도에 김상익 기자입니다.

[기자]

"월드컵 본선 역사상 브라질이 가장 빨리 3골 차로 달아난 경기였다" -영국 BBC-

"네이마르가 돌아온 브라질이 전반 골 러시로 스타 군단의 파괴력을 과시했다" -일본 닛칸스포츠-

세계 주요 언론들은 그러나 한국이 카타르에서 이룬 성공을 가볍게 여기지 않았습니다.

미국 ESPN은 "한국이 대부분의 경기에서 조직적이고 탄력적이었고, 공격할 때 충분한 침투력을 보였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루과이를 제치고 16강에 진출한 것만으로도 한국은 카타르 월드컵에서 큰 성과를 .얻었다"고 분석했습니다.

CBS스포츠는 브라질전에서 여러 차례 결정적인 유효슈팅을 막은 골키퍼 김승규의 선방도 조명했습니다.

"브라질이 대단한 쇼를 펼쳤다"면서도 "골키퍼 김승규가 없었다면 1대 6, 또는 1대 7의 대패를 겪을 수 있었을 것"이라고 했습니다.

비록 이번 대회에서 골을 넣지 못했지만 부상 투혼으로 대표팀을 이끈 손흥민에 대한 칭찬과 위로도 SNS에 많이 올라왔습니다.

특히 소속 팀 토트넘은 패배 뒤 실망한 듯 고개 숙인 손흥민의 사진과 함께 '위로한다. 소니'라는 글을 남겼습니다.

영국 가디언은 4년 뒤 만 33살이 되는 손흥민이 한 번 더 월드컵을 뛸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꿈은 이루어진다'던 외침이 20년 세월이 흘러 '중요한 건 꺾이지 않는 마음'이라는 뜨거운 심장으로 다시 한 번 하나 된 시간이었습니다.

YTN 김상익입니다.




YTN 김상익 (si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