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더뉴스] 굿바이, 벤투!...대표팀과 아름다운 이별

실시간 주요뉴스

오늘 새벽 브라질과의 경기를 끝으로 우리 대표팀, 아쉽게도 카타르 월드컵 여정을 마무리 지었습니다.

벤투 감독은 오늘 기자회견에서 우리 대표팀과 재계약을 하지 않기로 했다며 작별을 고했는데요.

벤투 감독은 지난 2018년부터 역대 가장 오래 태극 전사를 이끌었습니다.

4년 전 취임하면서는 "한국 축구만의 정체성을 확립하겠다"고 했는데요.

벤투 감독은 선수비 후 역습을 해야 한다는 한국 축구의 고정관념을 깨부수며 우리 대표팀 체질 개선에 힘을 쏟았습니다.

패스로 공격 주도권을 갖고 조금씩 전진하는 '빌드업 축구'를 밀어붙인 겁니다.

이 과정에서 숱한 말이 쏟아져 나왔지만, 벤투의 고집은 누구도 꺾을 수 없었습니다.

그 결과 역대 월드컵에서 37% 안팎에 그친 공 점유율이 이번 포르투갈전에서는 48.7%에 달했습니다.

그라운드에서는 '고집쟁이'로 불리며 카리스마를 선보였지만, 일상에서 벤투 감독의 모습은 친근함 그 자체였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벤투 감독이 거주하는 일산의 동네 쇼핑몰과 식당에서 벤투를 목격했다는 글이 자주 올라왔습니다.

팬 서비스도 좋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자신을 알아본 팬들을 위해 인자한 미소로 사진로 사진을 찍어주기도 하고요.

한국말로 먼저 "안녕하세요"하며 인사를 했다는 말도 전해집니다.

선수들과도 자주 소통하며 든든한 버팀목이 된 벤투 감독.

이재성 선수는 본인의 블로그에 벤투 감독이 선수들의 압박감을 덜어주고 자신감을 실어주려고 노력하는 게 보인다는 말을 남겼는데요.

다른 선수들 역시 벤투 감독의 리더십에 지지를 보냈습니다.

벤투 감독은 브라질전을 마친 선수들이 용감하게 싸웠다며, 자랑스럽다는 말을 남겼습니다.

그동안 대표팀에서 모두 57경기를 지휘하며 61.4%의 높은 승률을 기록한 벤투 감독.

한국 축구 역사상 최장기간, 최다승을 기록한 사령탑에 이름을 올리며 우리 대표팀과는 아쉬운 작별을 하게 됐습니다.



YTN 엄지민 (thumb@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