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낯선 조립식 경기장 974, 첫 야간경기 변수 되나?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브라질과 벌이는 16강전은 벤투호의 카타르 대회 4번째 경기지만 첫 야간경기입니다.

경기장도 세 경기를 내리 치른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이 아닌 974 스타디움입니다.

낯선 환경이 선수들에게 어떻게 작용할지 궁금합니다.

보도에 김상익 기자입니다.

[기자]
스타디움 974는 재활용 컨테이너를 레고처럼 끼워 건설한 조립식 경기장입니다.

카타르의 국제전화 국가번호이기도 한 974개의 컨테이너가 사용됐는데 월드컵이 끝나고 나면 해체돼 다른 나라에서 재활용할 예정입니다.

지난해 아랍 컵 대회 5경기를 시작으로 이번 월드컵에서 조별리그 6경기를 치렀고, 한국과 브라질 16강전을 끝으로 역사 속으로 사라집니다.

[데얀 요바노비치 / 세르비아 축구팬 : 환경파괴 없이 계속 진행할 수 있는 환상적인 FIFA의 환경친화적인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하며 전적으로 지지합니다.]

[잭 인펠드 / 스위스 축구팬 : 모든 컨테이너를 재활용하는 것은 정말 좋은 생각이고, 다음 월드컵 개최 국가들이 같은 생각을 하기를 바랍니다.]

8개 경기장 가운데 유일하게 에어컨이 없지만 바닷가에 지어져 경기가 열리는 밤 10시에는 선선한 바람이 불어와 무더위를 피할 수 있습니다.

다만 걱정이 되는 건 브라질이 2차전 스위스전에서 한 번 뛰어 본 반면 우리 대표팀에겐 낯선 경기장입니다.

조별리그에서 오후 4시와 6시에만 경기를 해온 우리 대표팀이 카타르에서 치르는 첫 야간 경기이기도 합니다.

휴식을 위해 현장 답사를 포기한 대표팀으로선 경기 당일 처음 보게 될 경기장 안팎의 환경이 낯설 수도 있지만 선수들은 큰 문제가 안 된다는 생각입니다.

[김진수 / 축구대표팀 수비수 : 경기장에 가 봤으면 좋았을 수도 있겠지만 지금 경기장의 상태가 어떻든 저희가 어떻게 준비하느냐가 중요하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3일간의 짧은 휴식 뒤 치르게 될 세계 최강과의 부담스러운 한판 승부.

여기에 시간과 공간이 달라지는 변수까지 더해졌지만 또 한 번의 기적을 꿈꾸는 태극전사들에겐 결코 걸림돌이 될 수 없습니다.

YTN 김상익입니다.







YTN 김상익 (si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