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황희찬, 기적의 역전 골...한국 축구, 16강 진출 쾌거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축구대표팀이 드라마 같은 역전승을 일궈내며 12년 만에 16강 진출에 성공했습니다.

후반 추가 시간에 나온 황희찬 선수의 결승골로 새 역사를 썼습니다.

현장 연결합니다. 허재원 기자!

도저히 믿을 수 없는 역전승을, 경기장에서 직접 지켜봤죠?

현장 분위기 어땠습니까?

[기자]
지금은 경기가 끝난 지 3시간 정도 지났는데요.

아직도 흥분이 가시지 않을 정도입니다.

기적 같은 16강행을 일궈낸 우리 선수들도, 목이 쉬도록 대한민국을 외친 우리 응원단도, 모두 승리자였습니다.

정말 믿기 힘든 역전 승부였습니다.

전반 초반 선제골을 내주고, 27분 김영권의 동점 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을 때만 해도 팽팽한 긴장감이 이어졌습니다.

그리고 무승부로 경기가 끝나가고 16강이 멀어져가던 후반 46분, 말그대로 기적 같은 골이 나왔습니다.

손흥민이 수비수 4명 사이를 뚫고 재치있게 찔러준 볼을 황희찬이 정확하게 골문 안으로 밀어 넣었습니다.

2 대 1 극적인 역전승 뒤에는 선수들 모두 경기장 중앙으로 모여 아직 끝나지 않은 우루과이와 가나의 경기를 숨죽이고 지켜봤는데요.

우루과이가 추가 골을 넣지 못하고 2 대 0으로 끝나는 순간, 우리 선수들은 붉은악마 쪽으로 달려가 슬라이딩 세리머니를 하며 기쁨을 나눴습니다.

1승 1무 1패, 우루과이와 승무패와 승점, 골득실까지 같았지만, 다득점에서 앞서며 H조 2위로 16강 진출을 확정한 순간이었습니다.

[앵커]
우리나라 축구 역사에 남을 만한 명승부가 아닐 수 없습니다.

이제 16강전이 남아있죠?

[기자]
12년 만의 월드컵 16강 진출 쾌거입니다.

16강 상대는 지금 진행되고 있는 G조 마지막 경기가 끝나면 확정되는데요.

이변이 없는 한 G조 1위가 유력한 브라질을 만날 것으로 보입니다.

호날두의 포르투갈을 넘어, 이제는 네이마르의 브라질과 만나게 되는 것입니다.

일정이 굉장히 빡빡합니다.

H조 2위로 16강에 오른 우리 대표팀은 한국시간으로 화요일 새벽 4시에 16강전을 치릅니다.

사흘 만에 또 경기를 치러야 하기 때문에 이틀밖에 회복할 시간이 없는데요.

오늘 경기에 뛰지 못한 김민재 선수가 회복하기에도, 또 세 경기 연속 풀타임을 뛴 손흥민 선수가 체력을 끌어올리기에도 모두 부족한 시간입니다.

하지만 우리 선수들은 이미 도하의 기적을 썼습니다.

이제 16강전에서 후회 없는 한판승부를 펼쳐주길 기대합니다.

카타르 도하에서, YTN 허재원입니다.




YTN 허재원 (hooa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