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기적의 16강...황희찬 막판 결승골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월드컵 축구대표팀이 기적적인 16강 진출을 이뤄냈습니다.

포르투갈과의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황희찬의 추가시간 결승골을 앞세워 2대 1로 승리했습니다.

같은 시간 경기를 치른 우루과이와 골득실은 같지만 다득점에서 앞서 조 2위로 16강에 진출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장아영 기자!

벤투호가 기적을 썼군요.

[기자]
우리 축구 대표팀이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강호 포르투갈에 맞서 2대 1로 승리했습니다.

조별리그에서 1승 1무 1패를 기록한 벤투호는 경기가 끝난 뒤, 경기장에 모여 우루과이와 가나의 대결을 지켜봤는데요.

2대 0, 우루과이가 승리하며 H조 2위로 우리의 16강 진출이 확정되자 환호하며 기뻐했습니다.

우리나라는 가나를 이긴 우루과이와 승점과 득실은 같지만 다득점에서 앞섰습니다.

우리나라의 16강 진출은 12년 만입니다.

2014년 브라질 월드컵 1무2패 2018년 러시아 월드컵 1승2패로 16강 진출에 실패했었습니다.

포르투갈과의 3차전, 첫 골은 포르투갈이었습니다.

경기를 시작한 지 5분 만이었는데요.

포르투갈의 히카루두 오르타가 김진수를 제치고 찔러준 디오구 달로트의 공을 받아 가볍게 골로 연결했습니다.

하지만 전반 27분, 김영권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습니다.

이강인의 왼쪽 코너킥이 호날두 등에 맞고 떨어졌고, 김영권이 넘어지며 골문으로 차 넣었습니다.

김영권은 독일에 2대 0 승리를 거뒀던 2018년 러시아 월드컵 3차전에서도 첫 골이자 결승골을 넣으며 '카잔의 기적'을 썼는데요.

이번에도 3차전 첫 골로 '도하의 기적'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습니다.

그리고 후반 46분, 추가 시간에 결승골이 터져 나왔습니다.

주인공은 후반 21분 교체돼 이번 대회 처음으로 출전한 황희찬이었습니다.

황희찬은 주장 손흥민이 역습 상황에서 내준 공을 침착하게 마무리하며 극적인 역전골의 주인공이 됐습니다.

부상 속에서도 마스크를 쓴 채 이번 대회 풀타임 활약한 손흥민은 결승골을 도우며 우리의 16강 진출을 이끌었습니다.

손흥민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주장인 자신이 부족한 모습을 보였는데 선수들이 커버해줘 정말 고맙고 자랑스럽다며 눈물을 보였습니다.

반면 포르투갈 주장인 호날두는 오히려 우리의 첫 골에 기여하면서, 별다른 활약을 하지 못하고 후반 20분 교체됐습니다.

지금까지 스포츠부에서 YTN 장아영입니다.




YTN 장아영 (jay2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