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벤투 감독 "능력의 한계 끌어내 모든 것 쏟아부을 것"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벤투호가 가나전을 마치고 회복훈련을 하며 강호 포르투갈과의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벤투 감독은 능력의 한계를 끌어올리며 모든 것을 쏟아붓는 경기를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습니다.

김동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대표팀의 조별리그 마지막 상대는 벤투 감독의 고국 포르투갈입니다.

벤투 감독은 전 경기 퇴장으로 벤치에 앉을 수는 없지만 선수 교체나 전술 등을 다른 방법으로 지시할 수는 있습니다.

때문에 선수들의 경기력에는 큰 영향을 주지 않을 전망입니다.

오히려 감독의 벤치 부재는 선수들의 정신력을 더 높여줄 수도 있습니다.

[파울루 벤투 / 월드컵 축구대표팀 감독 : 개인 능력도 있고 강한 팀이기 때문에 최대한 저희가 능력의 한계까지 끌어내야 할 것 같습니다.]

가나전에 선발로 나온 선수들은 따로 회복훈련을 했습니다.

훈련장 분위기는 여전히 뜨거웠습니다.

벤투 감독은 김민재, 황희찬 선수는 회복 상태를 지켜볼 것이라고 밝혔지만, 황희찬 선수는 미니 게임을 소화하며 포르투갈전 출전 가능성을 높였습니다.

포르투갈은 이미 16강 진출을 확정했지만 조 1위를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조 2위가 될 경우 G조 1위가 유력한 브라질과 16강에서 만나기 때문입니다.

실낱같은 16강 가능성을 바라보고 있는 대표팀에게는 반드시 승리가 필요한 포르투갈전.

벤투호는 능력의 최대치를 끌어내 모든 것을 쏟아붓는 한 판 승부를 준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카타르 도하에서 YTN 김동민입니다.



YTN 김동민 (je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