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더뉴스] 문어부터 낙타까지...'인간 문어' 서튼 "한국 이긴다"

실시간 주요뉴스

월드컵 때마다 경기 결과를 신통하게 맞추는 동물들이 재미를 더하는데요.

이번 월드컵에서는 사상 첫 중동 월드컵답게 점쟁이 낙타가 등장했습니다.

영국 매체 더 선 보도를 보면, 예언으로 유명한 낙타 커밀라가 지난 21일 열린 에콰도르와 카타르의 개막전에서 에콰도르의 승리를 예언했는데요.

두 국가의 깃발을 꽂아 둔 채 커밀라의 선택을 기다렸더니 에콰도르 쪽으로 걸어간 겁니다.

실제로 에콰도르는 '개최국 무패' 전통을 깨고 카타르를 2대 0으로 격파했죠.

카밀라는 영국과 이란전의 승패도 맞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월드컵 족집게 동물 원조는 2010년 남아공월드컵에 등장한 점쟁이 '파울'이었습니다.

파울은 스페인의 우승 예측을 포함해 8번의 경기 결과를 모두 맞혔는데요.

파울은 '문어 도사'로 불리며 세계적인 명성을 얻기도 했습니다.

지난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는 고양이 아킬레스가 묘한 신통력을 발휘했습니다.

러시아의 2경기와 모로코-이란전, 브라질-코스타리카전까지 조별리그 4경기를 다 맞혀 화제가 됐습니다.

이번 월드컵에서는 '인간 문어'로 주목받는 BBC 해설위원 크리스 서튼의 예측도 눈길을 끄는데요.

서튼은 지난 23일 일본과 독일의 1차전을 앞두고 일본의 승리를 예상했습니다.

2대 1로 패할 거라며 점수까지 정확히 맞췄습니다.

서튼 위원은 우리 대표팀과 우루과이의 첫 경기를 1대 1 무승부로 예측했었는데요.

한국이 점유율로 경기에서 우위를 보이겠지만, 공격에서 날카로움이 부족하다는 이유를 들기도 했습니다.

득점은 달랐지만, 무승부라는 결과는 적중해 놀라움을 더했습니다.

서튼은 기분 좋은 예측을 하기도 했습니다.

오늘 저녁 열리는 우리 대표팀과 가나의 경기에서 1대 0으로 한국의 승리를 예상했는데요.

오늘 밤, 서튼의 예측이 신통하게도 적중하면 좋겠습니다.

가나전을 앞둔 황인범 선수의 포부, 함께 들어보시죠.

[황인범 / 축구 국가대표 : 저희의 경기를 펼치는 것이 가장 중요한 부분이 되지 않을까 생각을 하고 있고, 우루과이전 때 팀으로 보여드렸던 결속력, 하나가 되는 모습들을 90분 내내 가나전 경기에서도 보여줄 수 있다면. (중략) 결과로 한국에 계신 그리고 카타르까지 멀리 와주신 팬분들, 국민분들께 행복감을 드릴 수 있는 경기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YTN 엄지민 (thumb@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