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네이마르, 부상으로 스위스전 빠진다..."가장 힘든 순간"

실시간 주요뉴스

세르비아전에서 발목을 다친 브라질 에이스 네이마르가 조별리그 2차전에 뛰지 못하게 됐습니다.

브라질 대표팀은 네이마르와 수비수 다닐루의 발목 인대 손상을 확인했다고 밝히고, 스위스전 결장 소식을 전했습니다.

외신들은 두 선수가 16강 이후를 대비해 스위스전과 카메룬전 모두 빠질 것이란 전망도 내놓고 있습니다.

독일과 만난 2014년 브라질 월드컵 준결승에서 부상으로 7 대 1 참패를 지켜만 봐야 했던 네이마르는 세르비아전에서 발목을 다친 뒤 눈물을 보였습니다.

네이마르는 SNS를 통해 지금이 커리어에서 가장 힘든 순간 중 하나라면서, 하지만 다시 돌아올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복귀 의지를 밝혔습니다.


YTN 이지은 (je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