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우루과이와 무승부' 벤투호, 오늘 곧바로 훈련 재개

실시간 주요뉴스

한국 응원단, 응원 소리에서 우루과이 응원단 압도
주장 손흥민, 마스크 쓰고 풀타임 활약
월드컵 본선 2경기 연속 무실점…한국 0:0 우루과이
휴식 없이 훈련…사흘 남은 가나전 대비 훈련 돌입
[앵커]
어제 우루과이와의 첫 경기에서 귀중한 승점 1점을 수확한 우리 대표팀이 오늘 곧바로 휴식 없이 훈련을 재개합니다.

현장 연결합니다. 허재원 기자!

[기자]
네, 카타르 도하입니다.

[앵커]
허재원 기자 어제 직접 현장에서 경기를 지켜봤죠.

현장 분위기 어땠습니까?

[기자]
네, 제가 나와 있는 이곳이 어제 우리나라와 우루과이의 경기가 열렸던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 앞입니다.

오늘 이곳은 경기가 없기 때문에 어제 스타디움을 뜨겁게 달궜던 응원 열기는 차분하게 가라앉은 상황입니다.

어제 우리나라와 우루과이의 H조 첫 경기에는 4만 천여 명의 만원 관중이 들어찼습니다.

두 팀 응원단의 수는 비슷해 보였지만, 경기 내내 우리 응원단의 함성이 훨씬 크게 울렸습니다.

객관적인 전력상 근소한 열세가 예상됐지만, 우리 선수들이 침착하게 경기 분위기를 주도하면서 우세한 경기를 이어갔습니다.

특히 주장 손흥민 선수의 투혼이 돋보였는데요.

마스크를 쓴 채로 풀타임을 뛰며 경기 내내 동료들을 강하게 독려하는 모습이 눈에 띄었습니다.

두 팀 모두 몇 번의 득점 기회가 있었지만, 골문을 여는 데는 실패했고, 득점 없이 0 대 0 무승부로 승점 1점씩을 나눠 가졌습니다.

우리 대표팀은 4년 전 러시아 월드컵, 독일과의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 이어 2경기 연속 무실점을 이어갔습니다.

월드컵에서 두 번 만나 모두 졌던 우루과이와도 처음으로 무승부를 기록했습니다.

[앵커]
이제 남은 경기가 더욱 중요해졌는데요.

오늘도 휴식 없이 곧바로 훈련을 이어간다고요?

[기자]
네, 우리 대표팀은 일단 1차 목표는 이뤘습니다.

우루과이를 상대로 승점 1점을 수확한 건 분명히 성공적인 결과인데요.

남은 가나와 포르투갈을 상대로 1승 이상을 거둬야 16강 진출을 바라볼 수 있습니다.

가나와의 경기가 한국시간으로 월요일 밤 10시입니다.

사흘밖에 남지 않았는데요.

그래서 우리 대표팀 경기 다음 날인 오늘도 휴식 없이 곧바로 훈련을 이어갑니다.

어제 수비의 핵심 김민재 선수가 가벼운 근육 통증을 호소했는데요, 큰 부상은 아닌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우루과이전에서 골을 넣지 못했기 때문에 황희찬 선수의 회복 상황에도 더욱 관심이 집중됩니다.

어제 포르투갈과 가나의 경기는 열띤 공방전 끝에 H조 최강으로 평가되는 포르투갈이 3 대 2로 가나를 이겼는데요.

역시 두 팀 모두 만만치 않은 전력을 갖춘 것으로 보입니다.

우리 대표팀으로서는 먼저 수비벽을 탄탄히 한 뒤 상대적으로 허점이 보이는 수비 뒷공간을 노려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카타르 도하에서, YTN 허재원입니다.



YTN 허재원 (hooa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