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캡틴' 손흥민, 부상 악몽 털고 우루과이전 전격 선발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축구대표팀 벤투호의 주장 손흥민이 안면 부상을 딛고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첫 경기에 선발 출전합니다.

잠시 뒤 우루과이전에서 부상 악몽을 털어낸 손흥민과 함께 우리 대표팀은 12년 만의 월드컵 원정 16강 진출을 위한 첫발을 뗍니다.

스포츠부 연결합니다. 조성호 기자!

[기자]
네, 스포츠부입니다.

[앵커]
손흥민 선수 출전 여부에 관심이 많이 쏠렸는데요.

결국 첫 경기에 나서는군요?

[기자]
네, 손흥민 없는 월드컵 첫 경기 걱정들 하셨을 것 같은데, 일단 한 시름 놓으셔도 됩니다.

손흥민 선수, 잠시 뒤 우루과이와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을 앞두고 발표된 선발 명단에 당당하게 이름을 올렸습니다.

지난 2일이죠. 챔피언스리그 경기에서 공중볼을 다투다가 상대 선수와 강하게 부딪히면서 왼쪽 눈 주위 뼈가 부러지는 큰 부상을 당했습니다.

수술까지 받아 회복과 월드컵 출전 여부가 주목받았는데, 영국에서 직접 공수해 온 보호마스크를 쓰고 그라운드 누비는 모습 보실 수 있게 됐습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오늘 경기 4-2-3-1 전술을 꺼낼 것으로 보입니다.

황의조가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부상으로 출전하지 못하는 황희찬 대신 나상호가 손흥민과 함께 측면 공격수로 나서고 이재성이 황의조 뒤를 받칩니다.

황인범과 정우영이 미드필더로 공수를 조율하고, 수비진 중앙에 김민재와 김영권, 좌우 풀백으로 김진수와 김문환이, 골키퍼는 김승규가 선발로 나섭니다.

[앵커]
무엇보다도 손흥민 선수 상태도 걱정되는데, 빠른 회복력도 놀랍습니다.

[기자]
네, 포르투갈과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나 나온다면 다행이라는 우려와 함께 카타르에 왔는데, 모두의 예상을 깨고 첫날부터 훈련에 나섰고, 또 최근엔 머리까지 사용하면서 부상을 극복해가는 모습이었습니다.

어찌 보면 기적 같은 회복력이다, 이렇게 말할 수도 있을 것 같은데요.

예전에도 이런 적이 있습니다.

프리미어리그 득점왕 경쟁을 하던 2년 전 햄스트링을 다쳐 장기결장이 예상됐던 적이 있는데, 당시 일주일 만에 맨유를 상대로 선발로 나와 멀티 골로 건강을 과시했습니다.

태극마크에 대한 남다른 애정과 월드컵을 향한 캡틴 손흥민의 열정이 빠른 회복의 비결로 보입니다.

부상 악몽을 떨쳐내고 건강하게 그라운드에 나서는 손흥민의 활약과 함께 12년 만의 원정 16강 진출을 노리는 벤투호의 첫 승리를 함께 응원하면 좋겠습니다.

지금까지 스포츠부에서 YTN 조성호입니다.


YTN 조성호 (chos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