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강행 열쇠' 1차전을 잡아라...잠시후 우루과이전

'16강행 열쇠' 1차전을 잡아라...잠시후 우루과이전

2022.11.24. 오후 5:54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벤투 감독 "우루과이전, 손흥민 출전·황희찬 결장"
벤투 "손흥민 출전할 수 있다…마스크 쓰는 것 익숙"
포백수비, 김민재·김영권 중앙…왼쪽 김진수 유력
정우영 "우리는 팀으로 싸울 것" 각오 밝혀
AD
[앵커]
드디어 오늘입니다.

우리나라 월드컵 축구대표팀이 오늘 밤 우루과이와 첫 경기를 치릅니다.

카타르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동민 기자!

[기자]
네, 저는 지금 카타르 도하 시내, 코니쉬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벤투 감독이 공식 기자회견에서 오늘 손흥민 선수가 출전할 것이라고 밝혔는데 반면 황희찬 선수는 나올 수 없을 것 같다고 해서 아쉽습니다.

그럼 베스트11도 거의 정해진 거죠?

[기자]
네, 벤투 감독이 직접 손흥민 선수는 출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한 만큼 한숨은 돌렸습니다.

벤투 감독은 손흥민 선수가 마스크 쓰는 것에 익숙해졌을 것이고, 후유증 없이 최상의 기량을 발휘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반면 황희찬 선수의 결장 소식은 많이 아쉽습니다.

황소 같은 저돌적인 돌파로 우루과이를 위협할 수 있는 또 하나의 비장의 카드였기 때문입니다.

대표팀은 지금까지 황희찬 선수와 손흥민 선수를 좌우 윙포워드로 기용할 때가 많았습니다.

4-2-3-1 전형으로 나온다면, 황희찬 선수의 결장으로 프라이부르크에서 뛰는 정우영 선수나 마인츠의 이재성 선수가 나올 가능성이 큽니다.

두 선수 모두 중앙과 측면에서 모두 뛸 수 있는 선수들이기 때문입니다.

황희찬 선수의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는 선수는 송민규와 나상호 선수도 있습니다.

송민규 선수는 아이슬란드와의 평가전에서 결승골을 넣은 선수입니다.

손흥민 선수가 측면 윙포워드로 나온다면, 원톱으로는 황의조 선수나 조규성 선수가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최근 소속팀에서의 경기력은 조규성 선수가 더 좋았지만, 아무래도 월드컵 같은 큰 무대 경험이 많은 것도 중요하기 때문에 황의조 선수가 선발로 나올 가능성도 크다고 볼 수 있습니다.

포백 수비 중앙수비에는 김민재 선수와 김영권 선수가 유력하고, 좌측 풀백은 벤투 감독이 출전 가능하다고 이야기했던 김진수 선수가 유력합니다.

오른쪽 풀백은 김문환과 김태환 선수 가운데 한 명이 선발로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두 명의 수비형 미드필더를 두는 4-2-3-1에서는 알사드의 정우영과 손준호 선수가 수비형 미드필더로 출전할 가능성이 큽니다.

골키퍼는 특별한 변수가 없다면 김승규 선수가 선발로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어제 기자회견에서 알 사드에서 뛰는 정우영 선수가 이야기한 것이 있습니다.

"우리는 팀으로 싸울 것이다, 1대 1이 경합이 안 되면 2대 1, 3대 1로 우리 선수들을 도울 것"이라고 했습니다. 그런 조직력이 우루과이전에서 빛났으면 좋겠습니다.

[앵커]
오늘, 우리 교민들과 붉은악마 응원도 준비하고 있는데, 또 한 번의 이변을 만들어낼 가능성은 얼마나 될까요?


[기자]
네, 카타르 도하에는 2,000여 명의 교민이 있다고 합니다.

경기장 밖과 안에서 뜨거운 응원전을 펼칠 예정입니다.

사우디와 일본의 승리를 보면, 공통점이 있습니다.

공 점유율은 30%밖에 안 됩니다.

슈팅 숫자도 절대적으로 부족합니다.

기록한 유효슈팅 숫자를 보면 사우디가 3개, 일본은 4개입니다.

그 가운데 2골씩 넣은 것입니다.

기회가 올 때 골을 넣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독일도 일본전에서 추가골 기회가 왔을 때 골대만 두 번 맞혔는데, 기회가 올 때 확실하게 마무리를 해야, 승기를 굳힐 수 있다는 것을 새삼 증명했습니다.

그런 면에서 오늘 우리 팀의 공격도 중요하지만, 김민재 선수가 이끄는 수비가 더 중요하다고 이야기할 수 있습니다.

잘 막아낸다면,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을 할 때 유효슈팅 2개에 한 골을 넣었던 손흥민 선수의 결정력에도 기대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국민들의 응원 속에서 후회 없는 경기를 펼쳐주기를 기대합니다.

지금까지 카타르 도하에서 YTN 김동민입니다.






YTN 김동민 (kdongmi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