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157㎞ 광속구' 심준석, 미국행 선언...신인드래프트 판도 변화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최고 시속 157㎞ 강속구를 던지는 고교 최대어, 심준석 선수가 미국 무대 도전을 택했습니다.

다음 달 KBO 신인드래프트 판도에도 큰 변화가 있을 전망입니다.

허재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고등학교 1학년 때부터 시속 150㎞를 훌쩍 넘기는 강속구를 뿌려댔던 초대형 유망주,

프로야구 신인드래프트 전체 1순위 지명이 확실했던 덕수고의 심준석이 결국 미국 무대 도전을 선언했습니다.

KBO 사무국은 16일 자정에 마감한 2023년 신인드래프트에 심준석이 참가 신청을 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올해부터 1차 지명 제도가 폐지되고 전면 드래프트로 전환되는 만큼 심준석은 전체 1순위 지명이 확실시됐습니다.

1순위 지명권을 보유한 한화는 고교야구대회 내내 실무진이 현장을 찾아 심준석을 살피는 등 각별한 공을 들여왔습니다.

하지만 드래프트를 앞두고 심준석이 미국행 결심을 굳히면서 한화의 선택은 자연스럽게 서울고 투수 김서현으로 향할 전망입니다.

한화는 심준석의 미국행에 대비해 150㎞ 중반대 직구와 슬라이더, 체인지업까지 장착한 김서현을 주시해왔습니다.

심준석, 김서현과 함께 '고교 빅3'로 꼽혔던 충암고 왼손 투수 윤영철은 2순위 KIA의 유니폼을 입을 확률이 높아졌습니다.

[장정석 / KIA 단장 : 좋은 활약을 보여준 선수들 이름이 많이 거론되는데, 저희도 당연히 눈여겨 봐왔던 선수들이기 때문에 아마도 큰 틀에서 벗어나지는 않을 것 같아요.]

3순위 롯데와 4순위 NC의 고민은 깊어지게 됐습니다.

경남고 오른손 투수 신영우가 성장 가능성이 큰 유망주로 꼽히는 가운데,

고려대 투수 김유성이 지명될 지도 관심거리입니다.

김유성은 2020년 신인드래프트에서 NC에 지명됐지만, 중학교 시절 학교폭력 문제가 불거져 지명이 철회됐습니다.

YTN 허재원입니다.



YTN 허재원 (hooa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