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올림픽 2관왕 독일 루지 선수 "다시는 중국 가지 않을 것"

실시간 주요뉴스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루지 2관왕에 오른 독일 선수 나탈리 가이젠베르거가 다시는 중국에 가지 않겠다고 밝혔다.

19일 홍콩 일간지 명보는 가이젠베르거가 독일 공영방송 도이체벨레와 인터뷰한 내용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가이젠베르거는 독일로 귀국한 후 지난 16일 인터뷰에서 "인권 문제 등을 고려해 베이징 올림픽 참가해야 할지 오래 고민했다. 대회 참가를 결정한 뒤로는 그런 문제를 생각하지 않으려고 노력했지만 이제는 다시 중국에 가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중국에 동계올림픽 개최 권한을 준 것을 이해할 수 없다. 선수들은 그러한 상황에 직면하면 결정권이 없다"고 말했다.

가이젠베르거는 2014 소치, 2018 평창에서 루지 여자 싱글 금메달을 땄으며 2022 베이징올림픽에서 루지 2관왕에 오르면서 올림픽 3연패를 달성했다.

하지만 베이징 올림픽에 앞서 슬라이딩 코스 훈련을 위해 중국을 찾았다가 끔찍한 경험을 하고 베이징올림픽 참가를 심각하게 고민해 왔다. 당시 격리 생활로 인해 며칠 동안 좁은 방에 갇혀 한 걸음도 밖으로 나가지 못했으며 식사도 잘 맞지 않아 고통을 겪었던 것이다.

가이젠베르거는 2년 전 아들을 낳은 뒤 육아와 훈련을 함께 하며 힘들게 금메달을 따냈다. 그는 메달을 딴 뒤 베이징 현지 인터뷰에서 "할 말은 많으나 중국에서는 하지 않겠다. 독일로 돌아가면 이야기하겠다"고 대회에 대한 불만을 드러낸 바 있다.


YTN 정윤주 (younju@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