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한국선수단, 쇼트트랙판정 스포츠재판소 제소...곧 긴급기자회견

실시간 주요뉴스

한국, 쇼트트랙 판정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에 제소
한국선수단장, 베이징에서 오전 11시 긴급 기자회견
선수단, 쇼트트랙 심판진 항의…IOC에도 항의 서한
[앵커]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출전 중인 우리 선수단이 어제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결승 판정에 대해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에 제소하기로 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신윤정 기자!

향후 이 같은 사태 재발을 막기 위해 쉽지 않은 결정을 내린 거죠?

[기자]
그렇습니다.

대한체육회는 오늘(8일) 오전 11시, 현지 시간 10시 베이징 동계올림픽 메인 미디어 센터에서 윤홍근 선수단장의 긴급 기자회견을 엽니다.

쇼트트랙 관련 판정 사항을 제소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체육회는 이번 판정의 부당함을 공식화해 다시는 국제 빙상계와 스포츠계에서 우리 선수들에게 억울한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앞서 어제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결승에서는 황대헌과 이준서가 조 1위와 2위로 결승선을 통과하고도 석연치 않은 판정으로 실격당했습니다.

결과적으로 중국 선수들이 금메달을 휩쓸었습니다.

우리 선수단은 경기 종료 후 쇼트트랙 심판 위원장에게 강력히 항의하고 국제빙상경기연맹과 국제올림픽위원회에 항의서한을 발송했습니다.

선수단은 "이번 제소 결정은 그동안 피땀 흘려 노력한 우리 선수들과 국내에서 들끓는 편파 판정에 대한 국민감정 등을 고려했다"고 밝혔습니다.

조금 전 국제빙상경기연맹, ISU도 입장을 밝혔는데요.

ISU의 해당 경기 분야의 원칙에 따라, 경기 규칙 위반으로 인한 실격 또는 실격과 관련된 임원의 결정에 항의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주심은 비디오 심판과 함께 사건을 다시 한번 검토하고 최종 결정을 고수한다며 우리의 항의를 거부한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우리의 항의가 받아들여지지 않았는데요.

이제 남은 건 스포츠중재재판소 제소인데, 여기서도 우리가 원하는 결과를 얻기는 쉽지 않을 전망이라고요?

[기자]
한국 선수단은 지난 2004년 아테네올림픽 체조 양태영 이후 18년 만에 올림픽 기간 중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CAS)를 찾게 됐습니다.

당시 양태영은 기계체조 남자 개인종합에서 57.774점을 받아 57.823점을 기록한 미국의 폴 햄에게 0.049점 차로 져 동메달을 땄는데요,

그러나 개인종합 평행봉에서 심판이 가산점 0.2의 연기를 0.1로 판정해 금메달을 도둑맞았는데, 당시 평행봉 주심은 미국인이었고, 기술 심판 중 한 명은 햄의 고향에서 수년간 지도자와 심판으로 활약했던 것으로 드러나면서 논란이 커졌습니다.

이때 대한체육회가 스포츠중재재판소에 제소했는데 승부 조작이나 심판 매수가 아닌 심판의 실수에 따른 오심의 결과는 번복 대상이 아니다는 판결이 나왔습니다.

2012년 런던 올림픽 때는 펜싱 신아람, 2014년 소치 동계 올림픽 때도 김연아도 오심 사태가 벌어졌지만, 제소까지 하지는 않았습니다.

스포츠중재재판소는 규정 오적용 또는 심판 매수와 같은 비리가 아니면 아예 심리 대상으로 삼지 않는 경우가 많아 이번 황대헌, 이준서의 경우 심판 매수 등의 부정이나 규정 오적용 사례를 밝혀내는 것이 관건이 될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스포츠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신윤정 (bksu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