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편파 판정에 실격된 황대헌 "장애물 때문에 멈출 필요 없다"

실시간 주요뉴스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편파 판정으로 실격 처리된 쇼트트랙 남자 대표팀 황대헌 선수가 경기 직후 SNS를 통해 글을 남겼다.

황대헌은 7일 저녁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마이클 조던의 말을 영어로 인용해 올렸다.

황대헌이 마이클 조던의 말을 인용해 올린 문장은 다음과 같다. 그는 "장애물을 만났다고 반드시 멈춰야 하는 것은 아니다. 벽에 부딪힌다면 돌아서서 포기하지 말라. 어떻게 벽에 오를지, 벽을 뚫고 나갈 수 있을지, 또는 돌아갈 방법은 없는지 생각하라"고 적었다.

황대헌은 심판의 석연치 않은 판정을 '장애물'이나 '벽'에 비유해 자신의 심경을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황대헌은 이날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남자 1,000m 준결승에서 조 1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그러나 심판들은 황대헌이 추월하는 과정에서 뒤늦게 레인 변경을 했단 이유로 실격 처리했고, 중국의 런쯔웨이, 리웬룽이 결승에 올랐다.

이날 황대헌은 경기 뒤 "한마디만 부탁한다"는 한국 취재진의 말에 "나중에 할게요"라고 말한 뒤 빠르게 믹스트존을 빠져나갔다. 뒤이어 이준서 또한 아무 말 없이 경기장을 나섰다.

한국 선수단은 전날 있었던 황대헌과 이준서의 준결승 경기 판정에 대해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CAS)에 제소하기로 했다. 대한체육회는 “8일 오전 베이징 동계올림픽 메인미디어 센터에서 윤홍근 선수단장의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CAS에 관련 사항을 제소하기로 했다”며 “이번 판정의 부당함을 공식화해 다시는 국제 빙상계와 스포츠계에서 우리 선수들에게 억울한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YTN 이은비 (eunbi@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