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한국 선수단, 쇼트트랙 판정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에 제소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출전 중인 우리 선수단이 어제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결승 판정에 대해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에 제소하기로 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서봉국 기자?

[기자]
네, 스포츠부입니다.

[앵커]
향후 이같은 사태재발을 막기위해 쉽지않은 결정을 내린거죠?

[기자]
그렇습니다. 대한체육회는 오늘(8) 오전 11시 베이징 동계올림픽 메인미디어 센터에서 윤홍근 선수단장의 긴급 기자회견을 엽니다.

쇼트트랙 관련 판정 사항을 제소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체육회는 이번 판정의 부당함을 공식화해 다시는 국제 빙상계와 스포츠계에서 우리 선수들에게 억울한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앞서 어제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결승에서는 황대헌과 이준서(한국체대)가 조 1위와 2위로 결승선을 통과하고도 석연치 않은 판정으로 실격당했습니다.

결과적으로 중국 선수들이 금메달을 휩쓸었습니다.

우리 선수단은 경기 종료 후 쇼트트랙 심판 위원장에게 강력히 항의하고 국제빙상경기연맹과 국제올림픽위원회에 항의서한을 발송했습니다.

선수단은 "이번 제소 결정은 그동안 피땀 흘려 노력한 우리 선수들과 국내에서 들끓는 편파 판정에 대한 국민감정 등을 고려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심판 판정이 국제 스포츠계 지지를 받을 수 없고, 불공정하고 투명하지 못한 국제연맹과 국제 심판들과의 관계 역시 종합적으로 판단했다"고 제소에 나선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또 "이번 제소가 그동안 여러 차례 반복돼온 한국 선수들에 대한 판정 논란과 불이익을 되풀이하지 않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습니다.

지금까지 스포츠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서봉국 (bksu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