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메달 욕심' 중국의 황당 '편파 판정'...해도 해도 너무한다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어젯밤 쇼트트랙 남자 1,000m 경기에서 석연찮은 판정으로 메달 꿈을 접어야 했던 건 우리나라 선수들뿐만이 아니었습니다

마지막 결승 레이스에서도 판정 논란 장면이 연출되면서 결국 중국 선수들이 금메달과 은메달을 가져갔는데요

끝없는 중국의 홈 텃세 판정이 도를 넘었다는 지적입니다

보도에 김상익 기자입니다

[기자]
우려했던 중국의 홈 어드벤티지가 상상을 초월하는 수준으로 작동하고 있습니다

1,000m 준결승에서 1위를 한 황대헌에 이어 2위로 골인한 이준서까지 우리 선수 2명은 잇달아 '레인 변경 반칙'이라는 닮은꼴 페널티를 받아 메달 꿈을 접어야 했습니다

심판이 우리 선수들에게 이해할 수 없는 실격을 선언하는 사이 혜택을 받은 건 공교롭게 중국 선수 두 명이었고, 결국 3명의 중국 선수가 결승전에 올랐습니다

그리고 믿기 어렵게도 중국을 돕는 판정은 결승전에서도 이어졌습니다

헝가리 선수가 1위로 경기를 마쳤는데 또다시 비디오 판독을 거쳐 페널티를 부과했고 결국, 금메달과 은메달이 중국 선수에게 돌아갔습니다

편파 판정 시비는 이틀 전 쇼트트랙 첫 경기였던 혼성 계주부터 시작됐습니다

준결승에서 터치가 이뤄지지 않았는데도 심판이 눈감아 주면서 결승에 진출한 중국은 실격 대신 금메달과 포옹했습니다

비난이 쏟아졌지만 개의치 않는다는 듯 중국을 이롭게 하는 교묘한 편파 판정이 이틀 만에 또다시 반복된 겁니다

중국의 메달 욕심이 상식을 벗어난 판정을 양산하면서 공정 경쟁이라는 올림픽 정신을 흠집 내는 가운데 최대 피해자인 우리나라는 아직 쇼트트랙에서 6개 메달 레이스를 남기고 있습니다

YTN 김상익입니다.


YTN 김상익 (si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