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배추보이' 이상호, 오늘 장자커우에서 새 역사 쓴다!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배추보이' 스노보드 이상호 선수가 오늘(8일) 금빛 질주에 나섭니다.

외신이 꼽는 유력 우승 후보인데, 한국 설상 종목의 새 역사를 쓸지 주목됩니다.

베이징 현지에서 이지은 기자가 전해왔습니다.

[기자]
장자커우 겐팅 스노우파크에서 연습 중인 '배추보이' 이상호.

빠른 속도로 설원을 가릅니다.

[이상호 / 스노보드 국가대표 : 아, 이거(스노보드) 타야겠는데? 이게 너무 좋다.]

고랭지 배추밭 썰매장에서 스노보드를 처음 배운 강원도 소년.

올 시즌 월드컵 세계랭킹 1위로, 외신들이 꼽는 우승 후보입니다.

[이상호 / 스노보드 국가대표 (지난달) : 개인적인 목표는 금메달을 목표로 잡고 있고요. 지금까지 충분히 성적으로 증명되었기도 하고 컨디션도 좋은 상태이기 때문에 더 무리하지 않고 하던 대로만 하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스노보드 알파인 평행대회전은 선수 두 명이 누가 빠른지 겨루는 방식으로 펼쳐집니다.

앞서 이상호는 결승에서 동료 김상겸과 만나고 싶다는 소망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이상호 / 스노보드 국가대표 (지난달) : 상겸이 형이랑 결승에서 붙게 된다면 어떤 메달을 누가 가져가든 후회 없을 것 같습니다.]

4년 전 평창에서 한국 설상 종목 사상 처음으로 은메달을 목에 걸었던 이상호,

이제 장자커우에서 금빛 새 역사에 도전합니다.

베이징에서 YTN 이지은입니다.


YTN 이지은 (je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