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한국 쇼트트랙...석연찮은 판정 속 메달 획득 실패

실시간 주요뉴스

한국 쇼트트랙...석연찮은 판정 속 메달 획득 실패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이 석연찮은 실격 판정이 잇달아 나오면서 메달 획득에 실패했습니다.

남자 1,000m 준결승전에 나선 황대헌과 이준서는 각각 조 1위와 2위를 기록했으나 경기 후 비디오 판독을 통해 레인 변경 반칙으로 실격 처리되면서 결승 진출이 좌절됐습니다.

구제를 받아 준결승전에 오른 박장혁도 왼쪽 손가락이 찢어지는 부상으로 기권해 경기에 출전하지 않았습니다.

우리 선수들이 실격 처리되면서 어부지리로 중국 선수 2명이 결승에 합류했고, 이 종목 금메달과 은메달은 결국 중국 선수들에게 돌아갔습니다

여자 에이스 최민정 역시 500m 준준결승전에서 실수로 넘어지면서 준결승 진출에 실패했습니다.


YTN 김상익 (si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