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男 쇼트트랙 '황당 판정'에 메달 좌절...최민정도 탈락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금빛 기대감을 안고 경기에 나섰던 한국 쇼트트랙 남자 대표팀이 석연치 않은 판정 속에 메달 획득에 실패했습니다.

에이스 최민정 역시 준준결승 경기에서 아쉽게 넘어지면서 메달을 하나도 얻지 못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봅니다. 김대겸 기자!

남자 1,000m에서 황대헌과 이준서 모두 석연치 않은 실격 판정을 받았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황대헌은 남자 1,000m 준결승 1조에서 조 1위로 결승선을 통과하고도 비디오 판독을 통해 실격 판정을 받았습니다.

1위 자리를 뺏는 과정에서 레인 변경을 늦게 했다는 이유였는데요,

경기 초반 중국의 리원룽과 런쯔웨이에 이어 3위 자리로 여유로운 초반 레이스를 시작한 황대헌은 결승선 통과 4바퀴를 앞두고 인코스를 노리며 선두 자리를 차지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아무런 충돌도 없었지만, 심판진의 황당 판정으로 실격 처리되면서 결승 진출이 좌절됐습니다.

황당 판정은 이어진 이준서의 경기에서도 반복됐습니다.

이준서 역시 조 2위로 준 결승선을 넘었지만, 헝가리 선수와 접촉 과정에서 레인 변경 반칙을 했다는 이유로 실격 처리됐습니다.

한국 선수의 잇따른 실격 판정으로 중국 선수 2명이 구제를 받았고 리원룽, 런쯔웨이, 우다징 3명이 결승전에 나가게 됐습니다

준준결승전에서 넘어진 박장혁은 구제를 받았으나 왼쪽 손가락이 찢어지는 부상으로 기권하면서 남자 대표팀 모두 메달을 목에 걸지 못했습니다.

메달 기대주로 꼽혔던 최민정 역시 여자 500m 준준결승전에서 레이스 도중 넘어지면서 메달 획득에 실패했습니다.

지금까지 스포츠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김대겸 (kimdk102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