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中 왕멍, 해설 도중 우리 선수 넘어지자 박수치며 "잘 됐다"

실시간 주요뉴스

中 왕멍, 해설 도중 우리 선수 넘어지자 박수치며 "잘 됐다"
중국의 전 쇼트트랙 선수 왕멍(38)이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해설을 맡아 한국 대표팀에게 막말을 퍼부었다.

왕멍은 5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혼성계주 2,000m 경기에서 중국 CCTV의 해설을 맡았다.

이날 한국은 최민정, 이유빈, 황대헌, 박장혁 네 선수가 한 조를 이뤄 중국, 폴란드, 이탈리아와 함께 준준결승에서 나섰다. 그러나 한국은 경기 도중 넘어지면서 2분 48초 308을 기록해 3위로 들어왔고, 끝내 준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준준결승에서 우리나라 선수 박장혁은 2바퀴를 남겨두고 코너를 돌던 중 스케이트 날이 빙판에 걸려 넘어지고 말았다. 해설을 하던 왕멍은 한국 선수가 넘어진 것을 확인하고는 박수를 쳤다. 그녀는 리플레이를 보며 "혼자 넘어졌다", "잘 됐다"고 기뻐한 뒤 "동정의 여지가 없다"는 등의 발언을 했다. 왕멍은 "우리와는 상관없다. 이제 누구 탓을 하려고 하나"며 한국 대표팀의 탈락을 기뻐했다.

중국은 이번 올림픽 도입된 종목 혼성 계주 2,000m에서 초대 금메달을 획득했다. 중국은 선수들 사이에 '터치'가 일어나지 않았는데도 금메달을 획득해 판정 논란이 일었다. 그러나 왕멍은 "내 눈이 바로 자와 같다(정확하다). 다시보기를 할 필요도 없다. 중국이 이겼다"고 주장하며 국수주의적인 발언을 쏟아냈다.

왕멍은 중국 역대 최고의 쇼트트랙 선수 가운데 한 명이지만, 현역 시절 잦은 반칙과 폭력 사건 등으로 인성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지난 2011년에는 감독 폭행사 건에 연루돼 국가대표에서 제명되고 국제 대회 출전이 불발되기도 했다.






YTN 정윤주 (younju@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