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전북 홍정호, K리그1 '최고의 별'...24년 만의 수비수 MVP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프로축구 K리그1의 우승팀, 전북의 캡틴 홍정호가 올해 K리그의 가장 빛나는 별로 우뚝 섰습니다.

수비수로는 24년 만에 최우수 선수가 탄생한 건데요,

취재기자 연결해 시상식 소식 알아봅니다. 신윤정 기자!

올해 K리그1 MVP는 홍정호 선수가 됐군요?

[기자]
네, 조금 전 끝난 K리그1 대상 시상식에서 우승팀 전북의 베테랑 수비수 홍정호가 최고 영예인 최우수 선수에 뽑혔습니다.

홍정호는 각 구단 감독과 주장, 미디어 투표를 합산해 환산한 점수에서 제주 주민규를 2위로 제치고 생애 첫 MVP 수상의 기쁨을 누렸는데요,

홍정호는 수상 소감을 통해 최고의 팀에서 최고의 감독과 동료들이 있었기에 최고의 선수가 될 수 있었다며 감사를 표했습니다.

이동국이 은퇴한 뒤 올해 전북의 주장을 맡은 홍정호는 전북 수비의 핵으로 올 시즌 38경기 가운데 36경기에 출전해 안정감 있는 수비를 펼치며 전북의 리그 최소 실점에 이바지했습니다.

지난달 28일 대구FC와의 경기를 포함해 후반기 2경기에서 직접 극적인 결승 골을 넣으며 전북을 위기에서 구해내기도 했습니다.

홍정호는 지난 1997년 '아시아의 삼손' 김주성에 이어 24년 만에 수비수로 MVP를 수상하는 기록도 세우게 됐습니다.

감독상은 감독 데뷔 첫해 전대미문의 5연패와 통산 9번째 우승을 지휘한 전북 현대의 김상식 감독이 수상했습니다.

김 감독은 수상 소감에서 올 한해 매 경기 치열한 승부를 펼치면서 다른 감독들을 존경하게 됐다며, 11개 팀 감독들이 자신의 스승이었다고 공을 돌렸습니다.

올해 득점왕은 22골을 넣은 제주 유나이티드의 공격수 주민규로, 지난 2016년 정조국 이후 5년 만에 국내 선수 득점왕이 됐습니다.

주민규는 역대 12번째인 개인 통산 100호 골 기록을 이번 시즌에 세웠고, 승격 팀 제주를 1부 리그 4위까지 이끌었습니다.

올 시즌 최고의 신예에게 주어지는 영플레이어상의 주인공은 울산 현대의 수비수 설영우가 됐습니다.

프로 2년 차인 설영우는 31경기에서 2골 3도움을 기록하며 좌우 측면을 가리지 않고 뛰는 멀티 플레이어로 활약했습니다.

지금까지 스포츠부에서 YTN 신윤정입니다.

YTN 신윤정 (yjshine@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