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김상식 감독의 댄스·홍정호의 눈물...올해도 '전북 천하'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올해 프로축구 K리그도 '어우전, 어차피 우승은 전북', 이 말이 현실이 됐습니다.

'초보 사령탑' 김상식 감독에, 주축 선수들이 빠졌는데도 정상을 유지하는 비결은 뭘까요.

조은지 기자입니다.

[기자]
5년 연속 우승을 이끈 초보 사령탑, 김상식 감독이 팬들 앞에서 현란한 발놀림을 선보입니다.

모두가 웃고 즐기는 화려한 피날레.

하지만 이 장면, 김상식 감독 품에서 흘린 주장 홍정호의 눈물은,

[김상식 감독 : 왜 울어, 이겼는데? 왜 울어? 왜 울어!]

그동안의 마음고생을 짐작하게 합니다.

"형, 내년에도 해야 할 것 아니야."
"이게 주장의 무게야! 주장의 무게!"

[홍정호 / 전북 현대 수비수·주장 : 지금처럼 응원 열심히 해주시면 저희 선수들 꼭 좋은 모습으로 보답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최근 13년 동안 아홉 차례 우승, 심지어 5년 연속 우승, 당연한 듯한 '전북 천하'지만, 우여곡절 많았습니다.

구심점 이동국의 은퇴와 '수비의 핵' 김민재, 손준호의 이적, 김상식 신임 사령탑까지, 온통 반신반의하는 시선이었습니다.

실제로 봄에는 '충격의 리그 3연패' 등 일곱 경기 연속으로 승점 1도 따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MVP 손준호를 판 돈 60억 원으로 영입한 일류첸코와 백승호, 송민규가 뿌리내렸고,

치열한 내부 주전 경쟁과 '우승 DNA'가 살아나면서 10월에 선두를 찍었습니다.

'사실상의 결승'이던 울산전에서 네 번째 대결 만에 처음 이긴 것도 결정적이었습니다.

[김상식 / 전북 현대 감독 : 아, 감독 힘듭니다, 솔직히. 흰머리가 많이 늘었구나 하는 말을 많이 들었는데, 오늘 우승으로 인해서 우리 팬들에게 특별한 선물을 드린 것 같아서 그나마 위안이 됩니다.]

과감한 투자로 '우승이 상식'이라는 찬사를 받는 전북은, 안주하는 대신, 박지성 고문에게 유소년팀 살림을 맡기면서 '장밋빛 청사진'을 그리고 있습니다.

YTN 조은지입니다.

YTN 조은지 (zone4@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