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전북, K리그 사상 첫 5연패 달성...통산 9번째 챔프 등극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프로축구 k리그의 절대 강자 전북 현대가 사상 첫 5년 연속 리그 우승을 달성했습니다.

마지막 경기에서 역전 우승을 노렸던 울산 현대는 올해도 전북의 벽을 넘지 못해 3년 연속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습니다.

보도에 김상익 기자입니다.

[기자]
프로축구 K리그1 챔피언의 자리는 올해도 전북 현재의 몫이었습니다.

전북은 홈에서 열린 정규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제주를 2대 0으로 꺾고 통산 9번째이자 사상 첫 5년 연속 우승에 성공했습니다.

올 시즌 전북 지휘봉을 물려받은 김상식 감독은 전북에서 선수와 코치, 감독으로 모두 우승하는 진기록의 주인공이 됐습니다.

[김상식 / 전북 감독 : 팬들의 비난과 사랑을 받으면서 치유도 하고 잘 지냈는데, 오늘 많은 팬들 앞에서 전무후무한 5연패라는 새로운 역사를 쓰게 돼서 너무 기쁜 순간입니다.]

비기기만 해도 우승을 차지할 수 있었던 전북의 마지막 상대는 올 시즌 한 번도 이겨본 적 없는 까다로운 상대 제주.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위해 전력을 다하는 제주를 상대로 전북은 전반을 무득점으로 마쳐 불안감을 키웠습니다.

하지만 후반 9분 한교원의 선제골로 우승에 한 발짝 다가선 전북은, 후반 28분에는 송민규이 사실상 우승컵을 예약하는 추가 쐐기 골을 터뜨렸습니다.

[한교원 / 전북 미드필더 : 올 한 해도 쉽게 우승을 이뤄내기 어려운 과정이 있었는데요. 꼭 우승을 하고 싶었는데 이렇게 이루게 돼서 기쁩니다.]

전북을 승점 2점 차로 뒤쫓던 홍명보 감독의 울산은 3위 대구를 역시 2대 0으로 이겼지만 자력 우승을 완성한 전북을 넘어서지 못했습니다.

리그 막판 전북에 리그 선두를 내준 울산은 16년 만의 우승 꿈이 물거품이 되면서 3년 연속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습니다.

YTN 김상익입니다.

YTN 김상익 (sikim@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