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베이징 동계올림픽 D-100...금 5개 목표 '위태'

실시간 주요뉴스

반년 만에 열리는 동계올림픽…90여 개 국가 참가
’버블 방역’ 방침…정해진 장소만 이동 가능
해외 관중 불허…요건 충족한 중국 본토인만 입장
美 데이터 업체 "한국 선수단 금메달 5개 예상"
[앵커]
사상 두 번째로 코로나19 상황에서 열리는 베이징 동계 올림픽이 100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우리 대표팀은 평창 때와 같은 금메달 5개를 기대하고 있지만, 쇼트트랙을 둘러싼 악재 등으로 전망은 불투명합니다.

보도에 이지은 기자입니다.

[기자]
원래 2년 간격이지만, 코로나19로 도쿄 올림픽이 연기되면서 반년 만에 열리게 된 베이징 겨울올림픽.

경기는 세 도시에서 진행됩니다.

개·폐회식이 열리는 베이징에서는 쇼트트랙과 스피드 스케이팅, 컬링 등 빙상 경기가, 북서쪽 약 90km 떨어진 옌칭에서는 썰매 종목과 알파인 스키가, 약 200km 거리의 장자커우에서는 나머지 스키 종목 경기가 펼쳐집니다.

옌칭 슬라이딩 센터에서 '올림픽 맛보기'를 위한 테스트 대회를 마친 선수들은 만족감을 나타냈습니다.

[마커스 와이어트 / 영국 스켈레톤 선수 : 우리는 한 주 내내 많은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습니다. 많은 선수들이 이미 거기에 익숙하죠. 우리 모두가 경쟁할 수 있고, 여기에 있을 수 있어서 행복합니다.]

'버블 방역' 방침에 따라 참가 선수와 관계자는 도쿄 때와 같이 정해진 장소만 오갈 수 있습니다.

하지만 무관중은 아니고, 방역 요건을 충족한 중국 본토인에 한해 경기 관람이 가능합니다.

미국 데이터 전문업체에서 예상한 우리 선수단의 성적은 평창 때와 같은 금메달 5개.

'전통의 메달밭' 쇼트트랙에서 에이스 최민정과, 황대헌의 활약이 기대됩니다.

그러나 최민정의 부상으로 당장 출전권 확보에 비상이 걸려 있고, 심석희 관련 논란과 중국의 텃세도 변수로 작용할 전망입니다.

2연패를 노리는 스켈레톤 윤성빈과 평창에서 은메달을 수확한 컬링과 봅슬레이도 기대를 모읍니다.

[윤성빈 / 스켈레톤 국가대표 : 그렇게 기회가 많이 있지는 않기 때문에 효율적으로 훈련해서 좋은 결과, 그리고 즐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도쿄올림픽 불참에 따른 징계로 참가가 허락되지 않은 북한이 모습을 드러낼지와 함께, 중국의 인권 상황을 문제 삼아 북미, 유럽 국가들이 올림픽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는 것도 도쿄와는 또 다른 모습입니다.

YTN 이지은입니다.

YTN 이지은 (jelee@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