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국제배구연맹, 쌍둥이 자매 그리스 이적 직접 승인

실시간 주요뉴스

스포츠

국제배구연맹, 쌍둥이 자매 그리스 이적 직접 승인

2021년 09월 28일 11시 4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국제배구연맹, 쌍둥이 자매 그리스 이적 직접 승인
학교폭력 논란 이후 그리스 진출을 추진하는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의 이적이 조만간 허용될 전망입니다.

국제배구연맹은 대한민국배구협회와 쌍둥이 자매가 계약한 그리스 PAOK 구단에 국제이적동의서, ITC 승인 절차와 관련한 공문을 보냈습니다.

국제연맹은 공문에서 배구협회에 ITC 승인 수수료 성격의 돈을 받을 수 있는 은행 계좌번호를 한국시각 내일(29) 저녁 7시까지 PAOK 구단에 보내지 않으면 쌍둥이 자매의 ITC를 승인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중학생 시절 학교폭력 논란에 휩싸인 이재영·이다영 자매는 원소속팀 흥국생명이 보류선수 명단에서 제외해 국내에서 뛰기 어려워지자 해외 진출을 추진해 왔습니다.

배구협회는 국내 규정에 따라 물의를 빚은 자매의 이적을 동의할 수 없고, 이적 수수료도 받지 않겠다는 뜻을 최근 국제연맹에 전달했습니다.

YTN 조성호 (chosh@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