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탁구 서수연, 패럴림픽 여자 단식 2회 연속 은메달

실시간 주요뉴스

장애인 탁구 스타 서수연 선수가 2020 도쿄패럴림픽에서 리우 대회에 이어 2회 연속 은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서수연은 리우 금메달리스트인 중국 리우징과의 결승전에서 세트스코어 1대 3으로 졌습니다.

서수연은 모델을 꿈꾸던 10대 때 자세 교정을 위해 병원에서 주사 치료를 받은 뒤 척수에 문제가 생겨 하반신이 마비됐고, 재활하면서 탁구를 만나 새 길을 찾았습니다.

서수연은 오는 31일 후배 이미규, 윤지유와 함께 여자 단체전에서 다시 한 번 금메달에 도전합니다.

YTN 조성호 (chosh@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