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끝' 외친 양궁 오진혁 "딱 10점 느낌 들었다"

실시간 주요뉴스

스포츠

'끝' 외친 양궁 오진혁 "딱 10점 느낌 들었다"

2021년 07월 27일 14시 17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도쿄올림픽 양궁 남자 단체전 결승에서 마지막 화살을 쏜 맏형 오진혁(40). 그는 마지막 활이 과녁에 꽂히기도 전에 "끝"이라고 외쳤고 화살은 예상대로 10점을 명중했다. 대한민국의 금메달이 확정되는 순간이었다. 오진혁은 "딱 10점 느낌이 들었다"고 당시를 돌아봤다.

지난 26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단체전 결승전에서 오진혁, 김우진(29), 김제덕(17)은 타이완에 6-0으로 완승했다.

금메달을 확신한 듯한 오진혁의 '끝'은 팬들 사이에서 큰 화제가 됐다. 이 장면을 본 누리꾼들은 "영화의 한 장면 같다", "얼마나 많이 연습했을까. 진짜 멋있다", "그만큼 자신 있으니 한 말인 듯하다", "소름 돋았다"와 같은 반응을 보이며 환호했다.

27일 오진혁은 한겨레와의 인터뷰에서 활을 쏘는 순간 10점임을 직감했다고 밝혔다.

그는 "'끝'이라고 한 게 맞는다. 양궁 선수들은 쏘는 순간 10점을 맞히는 느낌이 난다"며 "어제 마지막 화살을 쏠 때는 딱 10점 느낌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날 한국은 결승전 1, 2세트에서 승기를 잡았다. 3세트에서 동점만 나와도 금메달을 목에 걸 수 있는 상황이었다.

3세트 초반 세 번은 한국과 타이완 모든 선수가 9점을 쐈다. 이어 타이완의 화살은 10점, 9점, 9점으로 향했고 김우진은 9점, 김제덕은 10점을 쏜 상태였다. 마지막 주자인 오진혁이 9점 이상을 내면 한국의 우승을 확정할 수 있었다. 결국 오진혁은 "끝"이라는 외침과 함께 10점으로 경기를 마쳤다. 그의 말은 생중계 화면을 통해 그대로 송출됐다.

이후 시상대에 오른 오진혁은 금메달을 목에 걸고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어깨 회전근 4개 중 3개가 끊어진 부상을 견디며 올림픽에서 활약 중이다.

시상식을 마친 뒤 오진혁은 언론 인터뷰에서 "어깨 부상을 계속 안고 훈련하면서 통증을 견디는 게 가장 힘들었지만 계속 훈련하다 보니 익숙해졌다"며 "활을 계속 쏠 수 있는 점에 감사하는 마음을 가지고 훈련했다"고 밝혔다. 그는 오는 31일 남자 양궁 개인전에서 2관왕에 도전한다.

YTN PLUS 문지영 (moon@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