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월드컵 영웅' 유상철 전 감독, 암 투병 끝 별세...향년 50세

실시간 주요뉴스

'월드컵 영웅' 유상철 전 감독, 암 투병 끝 별세...향년 50세
2002년 한일 월드컵 영웅인 유상철 전 인천 감독이 췌장암 투병 끝에 향년 50세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유 전 감독은 최근 병세가 악화해 서울 아산병원에 입원해 집중 치료를 받다가 어제(7일) 오후 7시쯤 숨졌습니다.

유 전 감독은 K리그 인천 사령탑이던 지난 2019년, 췌장암 4기 판정을 받고도 팀을 극적으로 1부에 잔류시키며 진한 감동을 안겼고, 완쾌해 돌아오겠다고 약속했지만 끝내 병마를 이기지 못했습니다.

1971년 서울에서 태어난 유 전 감독은 원조 멀티 플레이어로 활약했으며, 98년 프랑스월드컵 벨기에전 동점 골과 2002년 한일 월드컵 폴란드전 추가 득점 등 대표팀 124경기에 나서 18골을 기록했습니다.

빈소는 서울 아산병원에 차려질 예정입니다.

조은지 [zone4@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