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단독] 쇼트트랙 임효준, 중국대표팀 합류...10월 월드컵 첫선

실시간 주요뉴스

스포츠

[단독] 쇼트트랙 임효준, 중국대표팀 합류...10월 월드컵 첫선

2021년 05월 05일 16시 4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단독] 쇼트트랙 임효준, 중국대표팀 합류...10월 월드컵 첫선
중국으로 귀화한 쇼트트랙 전 국가대표 임효준 선수가 중국 대표팀에 합류했습니다.

빙상계 관계자는 YTN 통화에서 임효준이 지난달 27일부터 베이징선수촌에서 중국 대표선수들과 훈련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중국은 내년 안방에서 열리는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최근 김선태 총감독, 안현수 코치와 재계약했으며, 임효준을 훈련 파트너 겸 대표선수로 낙점했습니다.

임효준은 오는 10월 베이징에서 열리는 쇼트트랙 월드컵 1차 대회에 오성홍기를 달고 '린샤오쥔' 이름으로 첫선을 보일 예정입니다.

다만, 국가대표로 뛴 마지막 대회 이후 3년이 지나야만 귀화한 나라의 국가대표로 올림픽에 참가할 수 있는, 이른바 '3년 규정'에 따라 내년 베이징올림픽 출전은 어려운 상황입니다.

임효준은 대표팀 후배 강제추행 혐의로 1심에서 벌금형 유죄 판결을 받은 직후인 지난해 6월 중국으로 귀화했습니다.

조은지 [zone4@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 도쿄올림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