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여자배구 페퍼저축은행 초대 사령탑에 김형실...김연경 영입 포석?

실시간 주요뉴스

스포츠

여자배구 페퍼저축은행 초대 사령탑에 김형실...김연경 영입 포석?

2021년 04월 22일 16시 2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여자배구 페퍼저축은행 초대 사령탑에 김형실...김연경 영입 포석?
여자배구 신생 구단인 페퍼저축은행이, 초대 사령탑에 런던올림픽 4강을 지휘한 김형실 전 대표팀 감독을 선임했습니다.

만 70세인 김 신임감독은 대표팀 사령탑만 세 차례를 맡았으며, KGC인삼공사의 전신인 KT&G 감독으로 2005년 프로 원년 우승을 이끈 베테랑입니다.

이후 배구연맹 경기운영위원장으로 행정 업무도 맡았는데 프로배구를 떠난 지 4년 만이자, 프로팀 감독으로는 15년 만에 코트에 복귀하게 됐습니다.

김 감독은 지난 2012년 런던올림픽 때 '배구 여제' 김연경을 이끌고 36년 만에 준결승에 진출했고, 선수들에게 자비 6백만 원으로 기념 금반지를 만들어주기도 했습니다.

앞서 흥국생명은 김연경을 이적시킬 의사가 없다는 입장을 냈지만, 배구계에서는 김 감독 선임이 김연경 영입을 위한 포석이라는 관측도 힘을 얻고 있습니다.

조은지 [zone4@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