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프로배구 이재영-다영 쌍둥이 '학폭 의혹' 추가 폭로

실시간 주요뉴스

스포츠

프로배구 이재영-다영 쌍둥이 '학폭 의혹' 추가 폭로

2021년 03월 01일 13시 2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프로배구 이재영-다영 쌍둥이 '학폭 의혹' 추가 폭로
프로배구 흥국생명의 이재영-다영 쌍둥이 자매에 대한 '학폭 피해'가 추가로 폭로됐습니다.

자신을 '쌍둥이 자매들과 함께 운동했던 사람'이라고 소개한 글쓴이는 한 인터넷 게시판에 올린 <쌍둥이 배구선수 또 다른 피해자입니다>라는 글에서 당시 학교 배구부 감독이 언론 인터뷰에서 "그런 일은 모른다"고 말한 것을 보고 화가 나서 글을 쓴다고 밝혔습니다.

글쓴이는 "그 당시 선생님, 제자들이 모두 증인인데 모르신다고요?"라고 반문하며 자신이 기억하는 학폭 피해 내용을 열거했습니다.

글쓴이는 숙소에서 쌍둥이 중 한 명과 같은 방을 쓰며 샤워 후 입을 옷 등을 챙겨주는 역할을 했는데, 어느 날 지갑이 없어졌다는 이유로 쌍둥이가 '오토바이 자세'를 30분 동안 시키며 의심했다고 폭로했습니다.

감독이 '가져갔다고 할 때까지 때릴 거다'는 말과 함께 양쪽 뺨을 40대 가까이 때려 결국 자신이 가져갔다고 거짓말하며 마무리 지었다고 적었습니다.

그러면서 "가해자들이 다른 부모님들이 학교에 오시는 것을 안 좋아해서 항상 가해자들 몰래 체육관 창고 같은 곳에서 숨어서 만났다"며 만나는 것을 들키면 구타를 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재영-다영 자매는 지난달 학교 폭력 문제가 불거진 이후 소속팀에서 무기한 출전 금지 처분을 받고, 국가대표팀에서도 태극마크를 무기한 박탈당했습니다.

YTN 김상익 [sikim@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