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학교폭력' 이재영·이다영, 무기한 출전 정지...연봉도 미지급

실시간 주요뉴스

학교폭력 자필 사과문 6일째…흥국생명 징계 발표
KOVO 비상대책회의 소집…징계조항 명문화 검토
어머니 갑질·훈련 개입 의혹까지 ’일파만파’
[앵커]
최근 '학교 폭력'으로 물의를 일으킨 프로배구 흥국생명의 쌍둥이 자매, 이재영·이다영 선수에게 무기한 출전 정지 징계가 내려졌습니다.

잔여 연봉은 받지 못하고, 태극마크도 무기한 박탈됐습니다.

조은지 기자입니다.

[기자]
중학교 시절 학교폭력이 드러나 이재영·이다영 자매가 손편지 사과문을 올린 지 6일째, 흥국생명이 징계를 발표했습니다.

학교 폭력은 어떠한 이유로도 절대 용납될 수 없다면서, '무기한 출전 정지' 징계를 내렸습니다.

자숙 기간 뼈를 깎는 반성과 함께 피해자에게 직접 용서를 비는 등 모든 노력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흥국생명 주전 공격수와 세터로 활약했던 이재영, 이다영 자매는 이로써 올 시즌 정규리그 남은 7경기는 물론, 향후 코트 복귀를 기약할 수 없게 됐습니다.

올 시즌을 앞두고 팀 연봉 절반 수준인 10억 원에 도장 찍은 '슈퍼 쌍둥이'는 남은 연봉도 받을 수 없습니다.

흥국생명 구단은 '연봉 미지급'을 기본 방침으로 정했고, 법적 검토를 거쳐 월급 형식으로 12등분 해서 주던 연봉을 끊기로 했습니다.

태극마크도 박탈됐습니다.

배구협회는 이틀째 회의를 거듭한 끝에 두 선수를 국가대표 선발 대상에서 무기한 제외하기로 결론지었습니다.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전력 손실이 크지만, 부적격 행동을 일벌백계한다는 차원입니다.

프로리그를 주관하는 배구연맹, KOVO는 내일(16일) 비상대책회의를 소집해 학교 폭력 근절 방안을 논의하고, 프로 입단 전 불미스러운 일이 드러날 경우 징계 조항도 명문화 할 방침입니다.

팀 선배를 저격한 이다영의 SNS에 학교폭력 피해자들이 글을 올리면서, 잘 나가던 스타 자매는 선수 인생 최대 위기에 직면했습니다.

선수 간 왕따설이나 둘의 어머니, 88년 서울올림픽에 뛴 배구 스타 김경희 씨의 갑질·훈련 개입 의혹 등 다른 논란까지 '일파만파'입니다.

출전 정지 사슬을 끊는 제1 원칙은, 완벽한 피해 회복, 즉 학교 폭력 피해자들의 용서입니다.

YTN 조은지[zone4@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