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여성 부심 어깨 만진 아궤로...사후 징계 가능성도

실시간 주요뉴스

스포츠

여성 부심 어깨 만진 아궤로...사후 징계 가능성도

2020년 10월 18일 10시 4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여성 부심 어깨 만진 아궤로...사후 징계 가능성도

사진 출처=AP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시티의 세르히오 아궤로가 아스날과의 경기에서 여성 부심의 목과 어깨를 만져 비판에 휩싸였다.

맨체스터시티는 우리시간으로 18일, 홈구장에서 아스날과 영국 프리미어리그 5라운드 경기를 치렀다. 아궤로는 하프타임을 앞두고 골 소유권 판정에 의문을 제기하며 부심 시안 마지 엘리스의 어깨를 감싸 안았다. 시안 마지 엘리스는 여성이 드문 남성 축구 심판 계에서 활약 중인 여성 부심이다.

엘리스는 당황한 듯 곧바로 아구에로를 뿌리쳤으나 아구에로는 아무런 경고나 징계를 받지 않았고 엘리스도 따로 징계를 요청하지 않았다. 그러나 2016년 개정된 규칙에 따르면, 선수는 심판의 몸에 손을 댈 경우 경고나 퇴장 등 징계를 당할 수 있다.

맨체스터 시티 감독 펩 과르디올라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공격적인 행동이 아니었다"며 아궤로를 옹호했다. 펩은 "아궤로는 내 인생에서 만난 사람 중 가장 좋은 사람"이라며 "그 일 말고 다른 상황에서 문제를 찾아 보아라"고 말했다.

하지만 경기가 끝난 뒤 축구 전문 프로그램 '맨 오브 더 데이' 출연자 이안 라이트는 아궤로의 행동이 불필요했으며 부심을 업신여기는 듯 보였다고 지적했다. 또한 많은 축구 팬이 트위터와 레딧 등에서 아궤로의 행동을 지적하며 '여성 부심을 향한 모욕적 행동'이었다는 의견을 냈다.

야후 스포츠 등 해외 언론은 이번 사건으로 아궤로가 사후 징계를 당할 가능성도 있다고 내다보고 있다.

맨시티는 이날 경기에서 전반 23분 라힘 스털링의 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YTN PLUS 정윤주 기자
(younju@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