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손흥민, 10호골 다음 기회에...동료와 언쟁 해프닝

실시간 주요뉴스

스포츠

손흥민, 10호골 다음 기회에...동료와 언쟁 해프닝

2020년 07월 07일 09시 58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손흥민, 공격 포인트 없이 77분 소화…평점 6.8
골키퍼 로리스와 언쟁…수비 가담 문제
손흥민, 10호골 다음 기회에...동료와 언쟁 해프닝
[앵커]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의 손흥민이 에버턴 전에 선발 출전해 활발하게 움직였지만 공격 포인트를 올리지 못했습니다.

4경기째 골 침묵인 가운데, 동료 골키퍼와 언쟁하는 이색적인 광경도 연출했습니다.

서봉국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1대 0으로 앞서던 후반 8분, 손흥민이 상대 골 지역을 파고든 뒤 날린 슈팅이 아깝게 선방에 걸립니다.

10여 분 뒤 오른발 슈팅도 살짝 골대를 빗겨갑니다.

앞 두 경기 연속 슈팅 0개의 부진을 지우며 슈팅 4개, 유효슈팅 2개의 활발한 활약.

전반 24분 결승골도 손흥민의 발끝에서 비롯됐습니다.

손흥민이 내준 공이 해리 케인을 거쳐 로 셀소에게 연결됐고, 강력한 슈팅이 상대 수비를 맞고 자책골로 기록됐습니다.

후반 중반 교체되면서 리그 10호 골과 10호 도움을 다음 경기로 미뤘지만, 그래도 팀 내 공격수 중 최고 평점인 6.8을 받았습니다.

전반 종료 직전에는 보기 드문 장면도 나왔습니다.

손흥민이 동료 골키퍼 로리스와 몸싸움 일보 직전의 모습으로 다툼을 벌인 겁니다.

모리뉴 감독은 아름다운 장면이었다고 웃으며 선수들의 열정을 칭찬했습니다.

[조제 모리뉴 / 토트넘 감독 : 아름다운 모습입니다, 저는 언제나 선수들끼리 서로 비판하고 더 많은 것을 요구하라고 말합니다.]

후반 직전 손흥민과 화해한 로리스는 전반 막판 팀의 위기 상황에서 손흥민의 수비 가담이 아쉬웠다고 털어놨습니다,

[위고 로리스 / 토트넘 골키퍼 : 전반 막판 위기에서 압박이 잘 안됐는데, (손흥민이) 수비를 조금 더 해줬으면 하는 마음이었습니다.]

결국 1대 0으로 승리한 토트넘은 챔피언스리그 진출의 마지노선인 5위 맨유에 승점 7점 차로 따라붙었습니다.

YTN 서봉국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