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태극기·코리아' 새겨 넣고 평양으로..."이기고 돌아오겠다"
Posted : 2019-10-14 00:18
축구대표팀, 월드컵 예선 평양 원정 출국
평양 원정 맞춰 태극기·코리아 새긴 단체복 제작
경기 안팎으로 변수 많아…대북 제재도 영향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월드컵 예선 남북 대결을 벌이는 축구대표팀이 오늘 베이징을 거쳐 평양에 입성합니다.

남자 경기로는 29년 만의 평양 원정입니다.

대표팀은 대한민국을 강조하기 위해 특별 제작한 단체복을 입고 평양땅을 밟습니다

김재형 기자입니다.

[기자]
평양 원정에 나서는 축구대표팀은 인천공항에 나온 팬들의 뜨거운 환송을 받았습니다.

선수단은 물론 정몽규 회장을 포함한 임원진까지 모두가 똑같은 복장으로 출국길에 올랐습니다.

가슴엔 태극기, 등에는 대한민국의 영문 국호를 새겼는데 기존엔 볼 수 없던 것들입니다.

축구협회는 평양 원정에 맞춰 기존 단체복에 태극기와 코리아를 새겨 넣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김신욱 / 축구대표팀 공격수 : (평양 경기에서) 어려운 부분도 있겠지만 (인조 잔디) 그라운드나 여러 가지로… 그런 변수를 감안해서 하나가 돼서 좋은 결과 가져오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일방적 응원과 인조 잔디 경기장 등 변수가 많은 평양 원정은 경기 외적으로도 조심해야 할 부분이 많습니다.

UN의 대북 제재로 휴대전화나 태블릿 PC 등의 북한 반입이 금지되며 경기복과 훈련복 등 가져간 개인 물품은 빠짐없이 가지고 나와야 합니다.

미국 상표인 대표팀의 유니폼 역시 경기 후 북한 선수들과 교환해선 안 됩니다.

[김영권 / 축구대표팀 수비수 : 책도 안 된다고 하더라고요. 잘 된 거 같아요. 오히려 선수들끼리 얘기할 시간도 좀 더 많이 생긴 거 같고 오히려 잘 됐다고 생각하고 좋게 받아들여서 잘 다녀와야죠.]

대표팀은 주베이징 북한 대사관에서 비자를 받은 뒤 월요일 고려항공편으로 평양에 입성합니다.

취재진과 응원단의 방북이 무산된 가운데 지상파 방송의 중계방송 역시 북한과 막판 협상이 진행되고 있지만, 가능성은 크지 않습니다.

YTN 김재형[jhkim03@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