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평창 올림픽 공식 사진가가 말하는 '수호랑·반다비' 인기 요인

실시간 주요뉴스

평창 올림픽 공식 사진가가 말하는 '수호랑·반다비' 인기 요인

2018 평창 동계올림픽·패럴림픽 공식 사진가 조세현 작가가 마스코트 수호랑과 반다비의 인기 요인에 관해 설명했다. 조 작가는 지난 2008년 베이징 하계 올림픽 때부터 올림픽 사진가로 활동해왔으며, 이번 평창 패럴림픽 홍보대사를 맡고 있다.

5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조 작가는 인물 사진가로서 수호랑과 반다비의 매력을 분석했다. 수호랑과 반다비는 각각 평창 올림픽과 패럴림픽을 대표하는 얼굴이다.

김현정 앵커가 "반다비가 수호랑의 인기를 이어갈 수 있겠냐"고 묻자, 조 작가는 디자인의 문제라기보다는 국민 호응의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평창 올림픽 공식 사진가가 말하는 '수호랑·반다비' 인기 요인

이어 그는 각각 마스코트에 대해 "개인적으로 볼 때 수호랑의 경우 코가 너무 잘생겼다"고 평했다. 그는 호랑이의 코가 귀엽고 예쁘게 표현돼 수호랑의 귀여운 면이 강조됐다고 봤다.

패럴림픽 마스코트인 반다비에 대해서는 "눈이 포인트"라고 말했다. 조 작가는 "살짝 옆으로 곁눈질 하는 반다비의 눈이 굉장히 귀엽고 재미있지 않나"라며 "반다비는 눈, 수호랑은 코가 포인트 같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조 작가는 오는 9일 개막하는 패럴림픽에 대한 관심도 당부했다.

그는 "이번 올림픽이 성공적으로 끝나서 너무 기쁘고, 패럴림픽도 올림픽 못지않게 많은 성원 부탁드린다"며 "뭘 도와준다는 의미보다는 (패럴림픽도) 스포츠 그 자체로 즐겼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YTN PLUS
(mobilepd@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