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웹툰 "2차 저작물 작성권 무단설정 안했다"...공정위에 반박

네이버웹툰 "2차 저작물 작성권 무단설정 안했다"...공정위에 반박

2024.04.22. 오후 6:46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웹툰 작가를 상대로 이른바 '갑질 계약'을 했다는 이유로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지적받은 네이버웹툰이 반박에 나섰습니다.

네이버웹툰은 "공정위가 '주요 불공정약관 사례 및 약관 시정 내용'중에 사업자가 2차적 저작물 작성권을 무단으로 설정한 조항에 네이버웹툰의 사례를 넣었지만 이는 잘못된 구분"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자사는 연재 계약에 2차적 저작물 작성 권한을 무단으로 설정하지 않고 있으며, 연재 계약과 동시에 2차적 저작물 작성권을 네이버웹툰이 보유하지도 않는다"고 강조했습니다.


YTN 김선희 (sunny@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