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잇따라 내한하는 거장 감독들...영화 시장 주류된 한국

실시간 주요뉴스

티모시 샬라메 오는 21일 내한…영화 홍보 투어
’듄’ 감독 2개월 만에 재방문…"한국 관객 감사"
해외 유명 배우·감독 내한…"한국 관객 잡아라"
[앵커]
최근 블록버스터 영화 개봉을 앞두고 해외 거장 감독들과 배우들이 잇따라 한국을 찾고 있습니다.

각종 홍보 행사는 물론 세계 첫 시사회를 열며 국내 관객들에게 확실한 눈도장을 찍고자 하는 모습입니다.

차정윤 기자입니다.

[기자]
할리우드 대세 배우로 떠오르고 있는 티모시 샬라메가 이달 한국을 찾습니다.

SF 영화 '듄'의 속편 개봉을 앞두고 주요 출연진과 감독이 내한하기로 한 겁니다.

지난해 12월 국내 관객들과 만났던 드니 빌뇌브 감독은 두 달 만에 다시 한국을 방문하게 됐습니다.

[드니 빌뇌브 / '듄' 감독(지난해 12월) : '듄친자(듄에 미친 자)'라는 말에 대해 들어봤어요. 한국분들이 이렇게 영화를 사랑해주시는 것을 알게 돼서 정말 감동했죠.]

할리우드에서 이제 한국은 홍보 투어에서 빼놓을 수 없는 필수 코스가 됐습니다.

영화 '아가일'은 한국에서 전 세계 최초 시사회를 열며 국내 관객 잡기에 나섰고,

[브라이스 댈러스 하워드 / '아가일' 엘리 콘웨이 역 : 한국 영화를 보면 생전 처음 보는 느낌이에요. 정말 혁신적이에요. 영화가 한국에서 처음 공개된 것도 이해가 가요. 완전 혁신적이고 독특하며 감동적이며 흥미진진한 영화거든요.]

건강상 이유로 내한하지 못한 매튜 본 감독은 화상 간담회를 자청하며 한국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매튜 본 / '아가일' 감독 : 이상하게도 한국은 한 번도 방문한 적은 없지만 마치 제 2의 고향 같아요. 한국에서 영화 상영을 제일 처음 시작한 이유기도 하죠. 이 영화를 지지해주고 즐겨줄 누군가가 있을 것 같다고 느끼거든요.]

이처럼 할리우드가 한국을 놓지 못하는 이유는 우리 영화 시장 규모가 전 세계 10위 안에 드는 데다 SNS와 유행에 민감한 관객들의 성향 때문이라는 분석입니다.

[김헌식 / 문화 평론가 : 한국은 SNS를 중심으로 입소문 마케팅. 인터넷 마케팅을 활발히 해서 영화 초기 흥행을 위해서는 중요한 방향타 역할을 하기 때문에….]

할리우드 배우 파업 종료에 따라 올해 굵직한 작품들이 출격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국내 관객을 잡으려는 영화계 움직임은 더 바빠질 것으로 보입니다.

YTN 차정윤입니다.

촬영 : 유창규 PD
영상편집 : 신수정


YTN 차정윤 (jiwons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