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文, '서울의 봄' 관람 후기 전해…故김오랑 소령 부인과 인연 공개

실시간 주요뉴스

문재인 전 대통령이 영화 '서울의 봄' 관람 후기를 전하며, "아픈 역사일수록 교훈을 삼아야 한다"고 밝혔다.

문 전 대통령은 오늘(5일) 자신의 SNS를 통해 "영화 '서울의 봄'을 봤다. 참으로 뼈아픈 역사다. 많은 세월이 흐른 지금까지도 우리 역사와 사회에 남긴 상처가 매우 크고 깊다"며 장문의 글을 남겼다.

그는 "아픈 역사일수록 우리는 배우고 기억하고 교훈 삼아야 한다"며 "불의한 반란세력과 불의한 역사에 대한 분노가 불의한 현실을 바꾸는 힘이 되길 기원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영화의 소재인 12.12 군사반란의 희생자인 고(故) 김오랑 소령의 부인 백영옥 여사와의 인연을 공개하기도 했다. 故 김오랑 소령을 각색한 영화 속 캐릭터는 배우 정해인 씨가 연기했다.

문 전 대통령은 "12.12 군사반란으로부터 10년쯤 지난 무렵, 백영옥 여사를 두어번 만난 일이 있다. 그때 그녀는 남편의 사망으로 인한 지극한 슬픔 때문에 눈물로 지내다 완전 실명 상태였고, 그 모습이 애잔하기 그지 없었다"고 전했다.

그는 "당시 한 기자가 그녀에게 손해배상소송을 권유하면서 법률상담차 내 사무실로 모시고 온 것이었다"며 "나는 전례 없는 소송이어서 결과를 전망하기 어렵지만 피해자 개인 차원으로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도모해볼 유일한 길이라는 의견을 말해줬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소송 의지를 밝혔던 그녀가 그후 연락이 끊어졌다. 얼마 후 기자로부터 들은 소식은 실족으로 추락사했다는 것이었다"며 "부디 저승에서 두 분이 이어져 행복하길 비는 마음"이라고 안타까움을 전했다.

'서울의 봄'은 1979년 12월 12일 수도 서울에서 일어난 신군부 세력의 반란을 막기 위한 일촉즉발의 9시간을 그린 작품으로, 개봉 14일 만에 약 500만 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YTN 오지원 (bluejiwon@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