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내일 정월 대보름, '미니 화이트 문' 뜬다...화재 주의

실시간 주요뉴스

내일 정월 대보름…이름과 달리 ’미니 문’ 뜬다
달이 가장 높게 떴을 때 평소보다 작게 느껴져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보름달 관측 가능
해 지기 전 떠올라…’하얀 보름달’로 보여
[앵커]
내일은 우리 고유의 명절이자 일 년 중 달이 가장 크다는 '정월 대보름'입니다.

하지만 이번에 뜨는 달은 이름과 어울리지 않게 올해 뜨는 보름달 중 가장 작은 '미니문'입니다.

동시에 해가 지기 전에 달이 떠 하얗게 보이는 '화이트문'을 볼 수 있습니다.

김민경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새해 첫 보름이자 한해의 풍요를 기원하는 날인 '정월 대보름'.

하지만 내일 뜨는 달은 이름이 무색하게 올해 13번의 보름달 가운데 크기가 가장 작습니다.

이른바, '미니문'입니다.

달은 지구를 중심으로 타원을 그리며 도는데, 정월 대보름인 내일은 달이 지구에서 가장 먼 곳을 지나 크기가 작게 보이는 '미니문'이 됩니다.

이번 '미니문'은 올해 가장 큰 보름달이 될 8월 30일의 '슈퍼문'에 비해 지름은 약 12%, 면적은 약 23%가 작습니다.

하지만 달이 막 떠오를 때는 평소보다 더 크게 느껴지는 착시 현상이 생겨 높게 떴을 때만 조금 작다고 느낄 수 있습니다.

대보름달은 강릉이 오후 5시 13분에 가장 먼저 떠오르겠고, 서울 5시 21분, 제주가 5시 34분으로 가장 늦겠습니다.

날씨가 좋아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둥근 보름달을 깨끗하게 볼 수 있을 전망입니다.

이번 보름달의 또 다른 특징은 해가 지기 전에 떠 하얗게 보이는 '화이트 문'이라는 겁니다.

[이태형 / 충주 고구려천문과학관장 : 밤과 다르게 낮에는 '연 노란' 달빛이 파란 하늘을 통과하면서 파란빛과 노란빛이 섞여서 하얗게 변하는 것입니다.]

예부터 정월 대보름에 시행했던 달집태우기와 쥐불놀이 등 불과 관련된 세시 풍속이 많습니다.

하지만 동쪽 지역을 중심으로는 건조특보가 발령되는 등 연일 건조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어 산불 등 화재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YTN 김민경입니다.



YTN 김민경 (kimmin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