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27th 부국제] 허문영 위원장 “3년 만의 정상화… 개막식은 이미 매진”

실시간 주요뉴스

[27th 부국제] 허문영 위원장 “3년 만의 정상화… 개막식은 이미 매진”
코로나19 이후 3년 만의 완전 정상 개최되는 부산국제영화제의 허문영 집행위원장이 영화제 흥행에 대한 기대를 전했다.

5일 오후 부산국제영화제 영화의전당 중극장에서는 영화제의 시작을 알리는 영화 ‘바람의 향기’ 시사회와 함께 기자 회견이 진행됐다. 이날 시사회가 끝난 직후 이어진 기자 회견에는 영화의 연출을 맡은 동시에 주연까지 소화한 하디 모하게흐 감독과 부산국제영화제 허문영 집행위원장이 모더레이터로 참여했다.

이날 허 집행위원장은 펜데믹 이후 최초로 정상화되는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에 대한 기대를 감추지 못했다. 그는 “개막식 이미 매진된 상황이기 때문에 관객이 꽉 찰 것이라고 예상한다. 영화제 전 기간 와 주실 관객들에 대한 기대치는 2019년 대비 8~90% 정도를 예상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코로나19가 엔데믹 상황에 접어들며 일반 극장들은 코로나19 직전 대비 60%까지 관객 수를 회복한 상황. 허 집행위원장은 “2019년을 기준으로 100% 회복되길 바라지만, 아직 극장에 오는 것을 망설이는 분들이 있다는 것을 감안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27th 부국제] 허문영 위원장 “3년 만의 정상화… 개막식은 이미 매진”

앞서 허 집행위원장은 영화제 개막을 앞두고 가진 기자회견에서 “영화제가 정상화된다는 것은 질과 양 모든 측면에서 아시아 최고의 영화제가 돌아온다는 의미다. 중단됐던 아시아 영화와 관련한 지원 프로그램이 전부 복원된다. 아시아 최고의 영화제로서의 역할을 3년 만에 다시 하게 돼 다행이라고 생각한다”이라고 영화제 정상화가 갖는 의미에 대해 설명한 바 있다.

그의 말처럼 개막작을 연출한 모하게흐 감독은 “부산국제영화제가 정말 이란 영화의 발전을 많이 도와줬다. 이란 영화 제작자에게 부산국제영화제는 중요한 행사다. 예술 영화가 자유롭게 숨쉴 수 있도록 균형을 줬다. 자유를 주고, 바람을 불어주는 것 같다. 이란 영화 산업의 모든 사람들은 부산국제영화제 사람들을 좋아하고, 존중하고, 참여하고 싶어한다”라며 영화제에 대해 감사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아시아 최고의 영화제인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5일부터 14일까지 총 열흘간 진행되며, 공식 초청작 71개국 242편, 커뮤니티비프 111편, 동네방네비프 20여 편의 영화가 상영된다.

YTN star 김성현 (jamkim@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