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속보] 송강호, ‘브로커’로 칸 국제영화제 남우주연상 쾌거

실시간 주요뉴스

[속보] 송강호, ‘브로커’로 칸 국제영화제 남우주연상 쾌거
배우 송강호가 영화 ‘브로커’를 통해 칸 국제영화제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며 ‘칸이 선택한 남자’가 됐다.

28일 오후 8시 30분 (현지 시각) 프랑스 칸 영화제의 꽃으로 불리는 뤼미에르 대극장에서는 제75회 칸 국제영화제의 폐막식이 열렸다. 지난 12일간의 여정을 마무리하는 이날 폐막식에는 경쟁 부문 초청작에 대한 시상이 진행됐다.

이날 ‘브로커’의 배우 송강호는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며 그의 배우 인생에 새로운 이정표를 세웠다.

앞서 송강호는 2006년 영화 ‘괴물’(감독주간), 2007년 영화 ‘밀양’(경쟁 부문), 2008년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비경쟁 부문), 2009년 ‘박쥐’(경쟁 부문), 2019년 ‘기생충’(경쟁 부문), 2021년 ‘비상선언’(비경쟁 부문) 등을 통해 이미 6번 칸 레드카펫을 밟은 바 있다.

[속보] 송강호, ‘브로커’로 칸 국제영화제 남우주연상 쾌거

또한 지난해에는 한국 남자 배우 최초로 제74회 칸 영화제 경쟁 부문 심사위원으로 선정돼 한국 영화인으로서 새로운 업적을 달성하기도 했다. 이처럼 ‘칸의 단골 손님’이었던 그가 마침내 남우주연상을 거머쥐며 한국 영화의 새로운 역사로 기록됐다는 평가다.

이로써 송강호는 지난 2019년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한국 영화 최초로 칸 영화제 최고 영예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던 ‘기생충’에서의 활약에 이어 ‘브로커’로 다시 한번 칸을 뒤흔들게 됐다.

한편 ‘브로커’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 영화로 지난 26일 세계 최초로 공개됐다. 송강호는 돈을 받고 아이를 입양시키려는 브로커 상현 역할을 맡아 눈부신 연기를 보여줬다.

‘브로커’는 오는 6월 8일 국내 개봉을 앞두고 있다.

[프랑스 칸 = 김성현 기자]

YTN 김성현 (jamkim@ytnplus.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winter@ytnplus.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